H사·L사 명품백이 단돈 만원대?…박세리, 伊 벼룩시장 '감탄'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5.31 13:27  |  조회 10776
/사진=JTBC '뭉뜬리턴즈-국가대표 운동부' 방송화면
/사진=JTBC '뭉뜬리턴즈-국가대표 운동부' 방송화면
'리치언니' 박세리가 이탈리아 벼룩시장 가격에 감탄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뜬리턴즈-국가대표 운동부'에서는 이탈리아 로마로 배낭여행을 떠난 팀 세리의 박세리, 김동현, 윤성빈, 김민경의 마지막 여정이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김동현이 귀국할 때 필요한 가방을 사기 위해 벼룩시장을 찾았다. 멤버들은 시장에 떡하니 걸려있는 루이비통 명품 가방이 단돈 50유로(한화 약 7만 원)라는 사실에 깜짝 놀랐다. 김동현과 김민경은 가까이서 가방을 확인하고 "이거 진짜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다음 매장으로 간 김동현은 옆으로도 맬 수 있고 백팩 기능까지 있는 가방을 골랐다. 가격은 35유로(한화 약 5만원)에 구매했다. 가방이 탐났던 박세리는 "이거 사고 중고로 나한테 팔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뭉뜬리턴즈-국가대표 운동부' 방송화면
/사진=JTBC '뭉뜬리턴즈-국가대표 운동부' 방송화면
특히 박세리는 벼룩시장에서 에르메스의 버킨백을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특히 상인은 가격을 단돈 10유로(한화 1만원대)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세리가 믿지 못하겠다는 듯 "이거 진짜 레더(가죽)냐"고 묻자 상인은 직접 이로 물며 진짜임을 확인시켰다.

김동현이 구매를 망설이자 김민경은 가방을 대신 사주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