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인, 3년 만에 전한 소식 "회사와 작별 후 폐쇄적인 시간"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6.02 07:42  |  조회 9752
/사진=가수 장재인 인스타그램
/사진=가수 장재인 인스타그램
가수 장재인이 컴백을 준비 중인 근황을 전했다.

지난 1일 장재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재인이에요. 음악 관련해선 3년 만에 인사드리네요"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장재인은 "3년 전 정규 1집을 내고 앞으로 내가 할 음악이 어떤 게 되면 좋을지, 나는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해왔다"라며 "보컬이 없는 앰비언트 음악에 빠지게 됐다. 회사는 투자를 하고 수익을 얻어야 하는 곳인데 이런 음악이 수익이 좋지 않다는 걸 알아서 고마운 회사와는 작별하고 폐쇄적인 시간을 가졌다"고 소속 회사에서 나왔음을 밝혔다.

그는 "오랜만에 바깥으로 나왔더니 친구들과 나를 사랑해 주는 사람들은 여전히 그 자리에 있더라. 그제서야 내가 이들을 위해 해줄 수 있는 게 무엇이 있을까를 고민하기 시작했다. 노래뿐이더라"며 "올해 노래하는 곡을 두 곡 정도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재인은 "얼마 전엔 유통사와 직접 미팅을 하고 여름 7월의 한 가운데로 날짜를 잡았다"고 신곡 시기를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장재인은 "빨리 들려드리고 싶다. 항상 어여쁘게 봐주는 모든 사랑스러운 사람들 마음 다해 진심으로 너무너무 고맙다. 생각과 목소리를 조금만 기다려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장재인은 Mnet '슈퍼스타k' 시즌2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2013년 근긴장이상증 진단을 받고 한때 방송활동을 중단하기도 했다. 2년간의 투병을 마치고 앨범 발매와 ost 참여 등 음악 활동을 이어왔다. 2020년에는 공개연애 중이던 가수 남태현의 양다리를 폭로해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마지막 앨범은 2020년 발표한 앨범 '불안의 탐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