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헌 "청담동 출신…수영장 딸린 100평 집+운전기사 있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6.02 23:17  |  조회 59499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코미디언 오지헌이 부친의 어마어마한 재력을 자랑했다.

2일 밤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오지헌과 그의 아버지 오승훈 씨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국사계의 '수학의 정석'인 '홈런 국사'의 저자 오승훈은 원조 일타강사로 소개됐다.

오승훈은 "서울에만 4개의 센터가 있었다"며 "한 타임에 400명 정도 해서 6타임 수업했다. 학생 수는 2500~3000명 정도 됐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오승훈은 당시 한달 수입에 대해 "1980년대 중반부터 강의를 시작했다. 한 학생당 강의료를 2만원을 받아 학원과 반으로 나눴고, 책까지 팔면 한 달 월급이 수천만원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오지헌은 "'청담 키즈'다. 남들이 잘 모르는데 본적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이라며 "아버지가 워낙 잘 버셔서 과거 수영장을 갖춘 약 100평대 집에서 살았다"고 말했다.

정형돈이 "청담동에 수영장 딸린 집이 있냐"며 놀라워하자 오지헌은 "청담동에 있다가 성북구 정릉으로 이사를 갔다"며 " 아버지에겐 개인 운전기사도 있으셨다"고 아버지의 어마어마한 재력을 자랑했다.

이에 오승훈 씨는 "젊었을 때 하면 다 하는 거지"라고 원조 일타 강사 위엄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