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가현 "21살 딸 있어" 했는데…27살男 "거짓말, 연락처 줘요"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6.04 08:35  |  조회 4382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배우 장가현이 최근 20살 어린 남성에게 대시 받은 사연을 전했다.

지난 3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는 장가현이 출연해 이혼 후 연애관을 밝혔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장가현은 "20대 연하의 대시가 이제는 반갑지 않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장가현은 "제가 덜 유명하다 보니까 사람들이 제가 누군지 모르더라. 특히 젊은 친구들은 더 못 알아본다. 그래서 대시하는 남자들이 많다. 대부분 30대 초반이고, 20대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아시다시피 22살에 남편 만나서 24살에 결혼했고, 20년간 결혼 생활하고 이혼까지 겪지 않았나"라며 "조건이라고 하기엔 좀 그런데 과거에 했던 실수를 반복하고 싶지 않더라. 너무 사랑만 믿고 불도저처럼 달려가는 건 청산하고 싶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자신이 원하는 연애 상대의 조건에 대해 "빚은 좀 없었으면 좋겠고, 작은 보금자리는 있는 분이었으면 좋겠다. 다정하고 말 통하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장가현은 또 "최근에 생긴 조건인데, 너무 심각한 연하는 만나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는 "최근 27살 남자분이 대시를 해서 '나 21살짜리 딸이 있다. 나 47살이야'라고 했더니 '에이, 거짓말하지 마요. 연락처 좀 줘요'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MC 최은경이 "같은 또래를 만나고 싶냐"고 묻자 장가현은 "제가 14살 연하를 만났었는데 그 친구 만날 때 '현타'(현실을 깨닫게 되는 순간)가 오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는 "흰머리 보일까 봐 2주에 한 번씩 가서 염색해야 하고, 주름 보일까 봐 너무 신경 쓰이고, 기미 잡티도 신경 쓰였다. 몸매도 무너지지 않을까 계속 운동하게 되더라. 운동은 내 건강을 위해 해야 하는데 비교 대상이 될까 봐 하는 게 싫더라"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젠 '흰머리 뽑아줄게, 내가 염색해줄게' 할 수 있는 같은 나이 또래를 만났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응원받았다.

한편 장가현은 1998년 영화 '조용한 가족'으로 데뷔해 드라마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장가현은 2000년 015B 객원 보컬 출신 조성민과 결혼해 슬하에 1녀1남을 뒀으나 2020년 이혼했다. 이후 두 사람은 지난해 7월 종영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 2'에 동반 출연해 이혼 이유 등을 밝혀 화제를 모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