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앞서갔다는 평가? 듣기 좋아, 나 자체로 기억되길"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6.16 11:05  |  조회 3566
/사진제공=엘르
/사진제공=엘르

가수 지드래곤이 '앞서갔다'는 평가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16일 패션 매거진 '엘르'는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지드래곤의 화보를 공개했다.

/사진제공=엘르
/사진제공=엘르

화보 속 지드래곤은 세네갈의 수도 다카르에서 모티프를 얻은 프랑스 패션 브랜드 '샤넬'의 2022/23 공방 컬렉션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지드래곤은 화려한 색감의 트위드 의상을 소화하는가 하면 트위드 조끼에 스카트로 연출한 타이 디테일을 더한 스타일로 매력을 살렸다.

/사진제공=엘르
/사진제공=엘르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지드래곤은 최근 한창 작업 중인 새로운 앨범에 대해 밝혔다.

지드래곤은 "가수 지드래곤으로서 활동을 오래 쉰 상태인 만큼 재미있고 설레는 마음으로 작업을 하고 있다. 지금의 내가 어떤 감정을 갖고 있는지, 곡들이 완성됐을 때 나도 알 수 있을 것 같다. 스스로도 기대 중"이라며 음악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솔직한 가사와 감정을 표현하는 것으로 잘 알려진 그는 "음악으로 소통하려고 한다. 그동안 곡에 털어놓은 감정들을 돌아보면 내 경험에서 비롯되지 않은 것이 없다. 음악은 나라는 사람을 이해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싱어송라이터로서 대중과 소통하려는 의지를 보였다.

또한 지드래곤은 '앞서 갔다'는 평가나 시선에 대해서는 "시간이 흘러 비교할 수 있는 대상이 생겼을 때 이런 말을 듣게 되는 것일 텐데, 그렇다면 듣기 좋은 말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아이코닉하다고 생각하는 인물들을 돌아보면 시대나 트렌드와 상관없이 그냥 그 사람 자체로 기억되더라. 나 또한 그런 존재가 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활발한 활동을 예고한 지드래곤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7월호와 웹사이트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