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하던 짓' 주우재 "한혜진, 여사친 아닌 동료…남녀 친구 불가능"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6.26 06:10  |  조회 2161
/사진=MBC '안 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화면
/사진=MBC '안 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화면
방송인 주우재가 모델 선배 한혜진과의 관계를 '친구'아닌 '동료'로 정의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안 하던 짓을 하고 그래'에서는 박미선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남사친, 여사친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이날 박미선은 '안 하던 짓'으로 '남사친 만들기'를 꼽았다. 박미선은 방송을 오래했지만 남사친이라고 부를만한 상대가 없다며 김수용과 김용만은 "좋은 동료"라고 설명했다. 이유는 방송 때만 만나는 사이이기 때문이라고.

이어 주우재는 "여사친이 있나?"라는 질문에 "나는 진짜로 여사친이 없다"라고 즉답했다.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한혜진에 대해서는 "한혜진은 여사친이 아닌 동료다"라며 "워낙 선배님이기도 하다"라고 일축했다.

주우재는 남녀 사이에 친구가 되는 건 불가능하다며 "난 단 둘이 식사를 하는 것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 이건 내 지론이다. 연인이든 부부든 짝이 있으면 이성 친구는 용납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박미선은 "굉장히 보수적이다. 그래도 기사식당 정도는 되지 않냐"라고 물었다. 주우재는 "후다닥 먹고 나오는 거야 괜찮지만 그것도 짝이 있으면 안 된다"라며 "남녀가 할 수 있는 건 같은 행성의 공기를 마시는 것 뿐"이라고 못박아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는 스페셜 게스트가 자신의 '안하던 짓 박스'를 공개하고 이를 키워드 토크로 풀어내는 프로그램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