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연애' 엄지윤 "김원훈 금수저, 방송국 살 수도 있어"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7.05 06:31  |  조회 18120
/사진=SBS '강심장리그' 방송화면
/사진=SBS '강심장리그' 방송화면
개그맨 엄지윤이 유튜브 채널 '숏박스'를 함께 하는 김원훈의 부친 재력을 언급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리그'에서는 유튜브 코너 '장기연애' 등 실제 커플 같은 호흡으로 화제를 모았던 엄지윤과 김원훈이 입담을 자랑했다.

김원훈은 구독자 수 257만명의 대세 유튜버로 활약 중이다. 김호영은 "영상은 친근한데 실제로 거리감이 느껴진다"라며 "스케줄이 많은 만큼 수익이 억대 소리가 난다더라.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강심장' 녹화장 얼마면 살 수 있냐고 물어봤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원훈은 제작진이 "SBS 얼마에 살 수 있냐고 물어봤다"라고 물었다며 질문을 정정했다. 강호동은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놀랐다.

이지혜는 "엄지윤에게 물어봐야겠다. 저 말 가능성이 있는 말이냐"라고 질문했고 엄지윤은 "가능성 있다. 왜냐하면 정말 집이 잘산다. 본인은 못 산다. 아빠가 살 수도 있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엄지윤이 거듭 "금수저"라고 말하자 이지혜는 김원훈에게 "아버지가 어디 대표냐"고 질문했다.

김원훈은 "작은 공장을 운영한다"고 답했다. 그가 "정말 작은 공장"이라고 했지만 이지혜는 "CEO네"라고 정리해 웃음을 자아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