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한 母, 11살 금쪽이에 비수 꽂는 말…오은영 "이건 아냐" 탄식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7.08 06:30  |  조회 108805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방송 화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11살 아들 금쪽이에게 폭언을 퍼부은 '싱글맘' 엄마에 강력하게 경고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요즘 육아-금쪽 같은 내새끼'에는 부모님 이혼 후 선생님에게 반말하고 막말을 하는 초4 금쪽이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금쪽이 엄마는 8년 전 이혼 후 12살 딸과 11살 아들을 홀로 키우고 있었다. 이혼 후 3년간 친정엄마가 아이들을 돌봐줬을 때는 문제 없었지만 엄마와 산 이후 문제 행동이 시작됐다고.

이날 공개된 일상 영상 속 금쪽이 엄마는 연년생 남매와 함께 외식을 하던 중, 옆 테이블에서 아빠와 식사하는 또 다른 가족을 만났다.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방송 화면

엄마는 "그동안 물어보고 싶었는데 너희들 상처받을까봐 못 물어본 게 있다"며 "아빠가 데리고 와서 밥 먹는 거 보면 부럽냐"고 물었다.

이에 금쪽이 누나는 "부럽긴 부럽다"고 했고, 금쪽이는 "(아빠 있는) 친구들이 부럽다"고 고백했다.

이때 금쪽이 누나는 "우리가 아빠가 좋긴 좋았냐"며 "나는 아빠가 화내는 걸 목격하지 않았냐. (아빠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며 이혼으로 상처 받은 마음을 애써 외면하려고 했다. 그러면서도 속상해 하는 엄마 눈치를 살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누나가) 너무 눈에 밟힌다. 가엾다"고 안쓰러워했다.

이어 "요즘 이혼가정이 많다. 아이들은 어른보다 더 큰 어려움을 겪는다. 나이가 어릴 수록 그렇다. 아이들에게 부모는 우주다. 이혼은 겪는 아이들의 과정도 다 다르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첫째는 우울 단계에 들어선 것 같다. 무력해보인다. 내가 할 수 있는 게 아무 것도 없다고 느끼는 것 같다. 둘째 금쪽이는 마음에 분노가 있는 단계 같다"고 진단했다.

오은영 박사는 "부부의 이혼이 잘못된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아이들에게 부정적 영향이 덜 가게 애쓰면서 이혼하시는 분들도 있다. 부부의 역할은 끝났지만 이혼 후에도 부모의 역할을 열심히 해서 아이들이 덜 흔들리게 하는 분들도 있기 때문에 그 부분이 아쉽다"고 말했다.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방송 화면

이후 공개된 영상에서 금쪽이는 누나 편만 들고 자신만 혼내는 엄마에게 억울함을 토로했고, 금쪽이 엄마는 잘못 들어놓고 우기는 아들에게 욕설을 하고 막말을 퍼부었다.

결국 모자는 상처주는 말만 하다 대화를 마쳤고, 신애라는 "어머니가 비수 꽂는 말을 많이 하신다"며 탄식했다.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방송 화면

뿐만 아니라 금쪽이가 휴대폰만 하는 모습에 엄마와 외할머니가 윽박 지르는 모습도 공개됐다.

외할머니는 휴대폰만 보는 금쪽이를 혼냈으나 따박따박 말대답을 하자 "아빠한테 간다고 해라"라고 고함을 질렀다. 이에 금쪽이가 "아빠가 나중에 큰 집 사면…"이라고 하자 할머니는 "큰 집 사면? 집이 그렇게 중요하냐"며 언성을 높였다.

이를 듣던 엄마 역시 "그럼 아빠한테 가라, 짜증난다"고 소리쳤고, 할머니 역시 "할머니가 네 아빠 싫어하는 게 뭔지 아냐. 너희 집 가면 아빠는 휴대폰만 보고 있었다"고 토로했다.

엄마 역시 "지가 못 키운다고, 키우기 싫다고 해놓고 애한테 큰 집 생기면 데리고 간다고 또 그러네"라며 "너 너네 아빠한테 전화해. 난 돈이 있어서 너네 데려왔는 줄 아냐. 나한테 고마워하는 마음도 없다"고 소리를 지르며 분위기를 험악하게 만들었다.

이를 모두 지켜본 오은영 박사는 "너무 속이 상하고 꽉꽉 뭉쳐져서 탁 건드려지면 이걸 금쪽이에게 화산이 폭발하듯 폭발하는 것 같다"며 "이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쪽이 엄마에게 "남매에게 아빠는 어떤 존재이겠냐"고 물었다. 금쪽이 엄마는 "그래도 아빠니까 보고싶고 그리운 존재"라고 답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보고싶은 게 당연하다. 아빠는 아이들의 뿌리다. 그런데 직접적 표현은 안 하셨어도 엄마랑 외할머니가 아빠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걸 다 알고 있을 거다. 그게 왜 표가 안 났겠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부모가 이혼하면 아이들은 '내가 말을 안 들으면 나도 버려지는 거 아니야?' 내지는 '나 안 키우겠다고 하는 거 아니야?'라고 생각하는 두려움이 있을 수 있다. 이런 게 '유기 불안'이다"며 "근본적으로 그런 두려움이 있는데 '너 아빠한테 가!'라고 하면 '역시 그랬구나, 내 느낌이 맞았네'라고 하면서 훨씬 두려워지고 불신하게 되고 그걸로 인한 화, 억울함, 분노가 훨씬 심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이는 이런 것도 폭력을 당했다고 생각한다. 사람마다 취약한 부분이 있다. 얘는 그게 '유기 공포'다. 앞으로 알고 계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