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작가 지시로 男연예인에 들이대…'그만 나대' PD 지적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7.17 06:41  |  조회 13621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방송인 장영란이 타고난 밝은 성격과 에너지로 지적 받았던 과거를 회상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에는 방송인 장영란, 코미디언 홍현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장영란은 "저는 사실 텐션이 높고 긍정적이다"라며 "태어날 때부터 밝게 태어났다"고 말했다. 이에 유병재는 "'인간 비타민'이라고 많이 하지 않았냐"라고 기억했다.

장영란은 "제일 중요한 건 저는 가식적인 텐션이 아니라 진정한 텐션"이라고 밝혔다. 주우재가 "아무리 텐션이 높아도 힘들 땐 힘들지 않냐"라고 묻자 장영란은 "힘들면 자연스럽게 점잖게 얘기한다"면서도 "그런데 저는 항상 말을 많이 한다. 이걸로 풀어야 하는 스타일"이라고 덧붙였다.

장영란은 가장 고텐션이 되는 순간으로는 "모든 카메라가 날 봤을 때 기분이 확 올라간다"며 "방송국 냄새, 습도, 온도. 방송국만 오면 텐션이 확 올라간다"고 말했다.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장영란은 "방송에 나오면 유재석, 강호동 오빠 있으니까 더 신나더라. 텐션이 하늘 끝까지 올라가서 막 소리 지르고 그랬다. 그게 제 성격이니까. 그런데 작가님들이 와서 말 줄이라고 그러더라. PD들도 와서 '왜 이렇게 나대냐. 그만 해라'라고 했다"고 힘들었던 신인 시절을 떠올렸다.

이용진은 "그땐 '텐션'이라는 말을 안 썼고, 왜 이렇게 '시끄럽냐', '떠드냐', '나대냐'고 했다"고 회상했다. 주우재 역시 "그땐 텐션이라는 말 자체가 없었다"고 기억했다.

홍현희가 "그때 울었냐 안 울었냐"고 묻자 장영란은 "집에서 많이 울었다. 고텐션 때문에 사회 생활이 힘들었다"며 "그때 텐션을 조절하는 법을 배웠다. 이제야 물 만난 것"이라고 답했다.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사진=MBC '안하던 짓을 하고 그래' 방송 화면

유병재는 "예능인에게 부여된 역할이 있지 않냐. 이성인데 별로 내 스타일 아닌데 좋아하는 연기, 들이대는 연기를 해본 적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장영란은 "너무 많다"며 "저는 작가님 스케치북을 들면 '전진 좋아해주세요 전진 사랑한다고 해주세요'이라고 적혀 있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유병재가 "실명 토크를 하는 거냐"며 웃음을 터뜨리자 장영란은 "이제는 말 할 수 있다"며 "동방신기, 신화 그때 당시 제가 좋아했던 스타"라고 답했다.

이에 이용진은 "누나는 불나방이다. 웃음 하나 때문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고, 주우재는 "이런 역할 없었으면 그 프로그램에 맛이 없었을 것"이라고 거들어 모두를 공감하게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