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기 영숙, 칭찬글 주작 논란 인정 "쓰레기 취급 속상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7.20 14:12  |  조회 104269
'나는 솔로' 15기 영숙./사진=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 영상
'나는 솔로' 15기 영숙./사진=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 영상

'나는 솔로' 15기 영숙(가명)이 주작 사실을 인정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에서는 SBS플러스·ENA 예능 프로그램 '나는 솔로' 15기 출연진들의 라이브 방송이 진행됐다.

이날 영숙은 "논란이 된 사건의 주인공이다. 저 맞다"고 말문을 열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영숙에 대한 칭찬 글이 올라오자 일부 누리꾼은 해당 글 작성자의 아이디가 영숙의 것으로 보인다며 '주작'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영숙이 자신이 직접 작성한 글이라고 인정한 것.

영숙은 "악성 댓글을 5~6줄 쓰는 사람이 세상에 존재한다는 걸 이번에 처음 알게 됐다"며 "악의적인 글을 보다보니 너무 속상해서 어떤 아저씨가 쓰신 글을 보고 비슷하게 셀프 칭찬글을 썼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사람이 허술해서 바로 들통이 났다. 그걸 너무 쓰레기 취급하셔서 속상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영숙은 악성 댓글로 힘들었던 마음에 스스로 칭찬 글을 썼으나 쉽게 들통났다고 순순히 인정했고, 영숙의 귀여운 눈물 고백에 출연진은 웃음을 터뜨렸다.

'나는 솔로' 15기 영철, 영숙./사진=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 영상
'나는 솔로' 15기 영철, 영숙./사진=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 영상

최종 커플이 된 영철의 반응이 궁금했다는 영숙은 "(영철이) '으이구'라고 하더라. 친구들한테 놀림을 많이 받았다. '이불킥'(이불을 찰 정도로 부끄러워 하는 것) 많이 했다.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