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도 이런 과거가…슈가 "나가란 소속사에 '돈 없다'고 버텼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7.20 14:57  |  조회 2709
/사진=유튜브 채널 '방탄TV-슈취타'
/사진=유튜브 채널 '방탄TV-슈취타'
그룹 방탄소년단(BTS) 슈가와 제이홉이 연습생 시절부터 데뷔까지 지나온 길을 회상했다.

지난 19일 방탄소년단 유튜브 채널 'BANGTAN TV'에 공개된 웹예능 '슈취타'에는 현재 군복무 중인 제이홉의 과거 출연분이 공개됐다.

슈가와 제이홉은 타임머신 토크 중 방탄소년단의 첫 번째 숙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슈가는 "우리가 해체가 아니라 '방탄소년단 집에 가' 이랬던 거 기억나냐. 더 이상 할 돈이 없다고"라며 과거 소속사로부터 잠시 다른 곳에 머물 곳을 구하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슈가는 "돈이 없는데 어떻게 나가냐. 결국 안 나갔다"라며 "나랑 너(제이홉)랑 김남준(RM) 셋이서 '우리 못 나간다' '그럴 돈 없다'며 버텼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사진=유튜브 채널 '방탄TV-슈취타'
/사진=유튜브 채널 '방탄TV-슈취타'
슈가는 "버티고 버티다가 마지막으로 소속사가 여기저기 투자금을 모아서 우리가 데뷔를 했다. 이 7명이 어떤 비전을 가지고 이렇게 버텼던 걸까 생각이 든다"라며 힘든 시절을 회상했다.

제이홉은 "방시혁 PD님을 인정을 한 게, 이런 사람을 모은 것 자체가 대단하다"라며 소속사 대표 방시혁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슈가는 "이렇게 될 줄 아무도 몰랐잖아"라며 방탄소년단의 글로벌 성공을 언급했다. 그는 "와 진짜 우리가 그 많은 것들을 어떻게든 버텼구나"라며 과거 'Danger'를 힘들게 준비했지만 미미한 성적에 실망했다고 전했다. 제이홉은 "그때 누구 한 명 안 나간 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웃었다.

제이홉은 지난 4월 맏형 진에 이어 방탄소년단 멤버 중 두 번째로 입대, 기초군사훈련 수료 후 강원도 원주 소재 육군 36보병사단 신병교육대대 조교로 복무 중이다. 제대 예정일은 오는 2024년 10월17일이다.

한편 제이홉은 오는 8월18일 솔로 앨범 'Jack In The Box (HOPE Edition)'을 발매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