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여성 '통증증후군' 부른 중앙선 침범 사고, 처벌 無…왜?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7.20 15:16  |  조회 1844
/사진=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사진=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중앙선 침범 사고로 끔찍한 후유증을 얻은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이 조명된다.

20일 방송되는 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에서는 불법 좌회전 차량의 중앙선 침범 사고로 CRPS(복합부위통증증후군)를 진단받은 20대 여성의 사연이 소개된다.

이날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 속에는 불법으로 좌회전하려던 차량이 후미를 추돌한 차량에 의해 중앙선을 침범, 반대편에서 직진해 오던 블랙박스 차량과 그대로 충돌한 사고가 담겨있다.

이 사고로 CRPS(복합부위통증증후군)를 진단받은 20대 여성의 사연에 패널들 모두 안타까움을 금치 못한다. CRPS는 통증 유발 원인 없이도 계속 극심한 통증을 겪는 질환이다.

날벼락 같은 사고로 무너진 20대의 청춘. 피해자는 통증 때문에 계단조차 오르지 못하고 가족이 운영하는 분리수거 공장에서 숙식을 해결 중임은 물론 도움 없이는 샤워도 불가능한 일상을 살고 있었다.

시도 때도 없이 찾아오는 통증에 고통을 호소하는 피해자의 모습에 박미선은 "너무 안타깝다", "빨리 회복했으면 좋겠다"라며 피해자가 보통의 삶을 되찾길 응원한다.

이 사고가 더욱 충격적인 것은 불법 좌회전 차량이 고의로 중앙선을 넘은 것이 아니라는 이유로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았다는 점이다.

어처구니없는 사고로 CRPS라는 평생의 고통을 안게 된 피해자는 "바라는 건 일상을 되찾는 것뿐"이라며 억울한 심경을 토로한다. 이에 출연진 역시 "어떻게 그래?", "말도 안 된다"며 함께 분노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다양한 모습의 음주 사고도 조명된다.

고속도로에서 후미 추돌 후 차를 버리고 논밭으로 도주한 황당한 음주 추정 뺑소니 사고부터, 만취한 20대가 차량을 부수고 바리게이트를 넘어 절도한 사건까지. 충격적인 사고들에 이수근은 "미친 거 아니야?"라며 경악을 금치 못한다.

또한 '무단횡단 제로 캠페인'의 일환으로 무단횡단 사고에 대해서도 집중 분석한다.

먼저 13명의 단체 무단횡단을 통해 군중심리로 무작정 길을 건너는 것에 대한 위험성을 알리고, 이어 16차선을 가로지르는 보행자가 담긴 블랙박스를 통해 무모한 무단횡단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운다.

터널 방음벽에 올라가 있는 여고생부터 새벽 운전 중 사이드미러에 부딪힌 뒤 사라진 정체불명의 존재까지 다양한 블랙박스 영상으로 꾸며지는 납량특집 '심야블박회'도 진행된다.

한편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는 20일 저녁 8시50분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