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광♥' 이솔이, 배아동결 고백 "몸 안 좋아져…아직 회복 중"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7.25 13:00  |  조회 6932
박성광 이솔이 부부./사진=유튜브 채널 '이솔이 leesolyi' 영상
박성광 이솔이 부부./사진=유튜브 채널 '이솔이 leesolyi' 영상

코미디언 박성광 이솔이 부부가 2세 계획을 밝혔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이솔이 leesolyi'에는 '무엇이든 물어보랬다고.. 그런 것 까지 물어보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박성광 이솔이 부부는 구독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첫 질문은 '결혼 확신이 생긴 계기'였다. 이에 박성광은 "사실 소개팅 받기 전부터 사진을 보고 결혼할 것 같다는 느낌이 왔다"고 답했다.

이솔이는 "저는 일만 하고 열심히 사는 게 삶의 목표였다. 어려움을 혼자 이겨낸 게 버릇이 돼서 누구에게 기댈 생각이 없었다. 근데 남편이 '힘들면 나한테 기대'라고 하니까 몸이 녹는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이솔이 leesolyi'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이솔이 leesolyi' 영상

이솔이는 2세 계획에 대한 질문에 "제가 퇴사와 동시에 2세를 준비하려고 했는데 몸이 좋지 않다는 걸 알게 됐다. 아직 회복하고 있다. 배아 동결을 해서 (임신) 시기를 보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아이가 언제 올 지 모르겠지만 빨리 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배아 동결이란 채취된 난자와 정자를 수정시켜 생성된 배아를 동결 보존하는 것으로, 향후 임신을 시도할 경우 동결된 배아를 해동시켜 자궁에 이식하게 된다.

두 사람은 원하는 아이 성별을 밝히기도 했다. 박성광은 "딸"을 원했으나 이솔이는 "아들"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성광은 "아들도 상관 없고 딸도 상관 없는데 굳이 하나만 고르라면 딸"이라며 "우리 집안에 다 아들만 있었다"고 딸을 고른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이솔이는 "나는 시어머님 뵐 때마다 조금 서글픔이 있다"고 했고, 박성광은 "딸을 낳아 손녀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이솔이 leesolyi'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이솔이 leesolyi' 영상

이솔이는 "딸을 낳으면 어떻게 키워야할 지 너무 머릿 속에 있다. 욕심이 생길 것 같다. 내가 한번 여자로 살아봤으니까 '이렇게 키우고 싶다'는 욕심이 너무 투영돼서 유별난 엄마가 될 것 같다. 아들은 크면 엄마도 잘 챙겨주고 약간 방치해도 알아서 잘 놀고 듬직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딸은 웃음이 되게 많아질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성광이 "아내가 '나 같은 딸이면 진짜 힘들 것 같다'고 하더라"라고 하자 이솔이는 "딸은 좀 힘들 것 같다"며 "나 닮은 딸이 '아빠! 이거 해줘'라고 하면 어떻게 할 거냐"고 상황극을 시작했다. 이에 박성광은 "딸은 다 해준다. 아들은 안 된다"고 선을 그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재테크에 대해서도 정반대 의견을 내놨다.

이솔이는 "재테크는 딱히 안 한다. 원래 돈도 많이 모으고 미래를 보며 살았는데 작년부터 현실이 중요해졌다. 최대한 현재를 즐기려고 하다보니까 돈이 예전보다 덜 모인다"며 "재테크 공부를 하려고 책을 사긴 했다"고 말했다.

박성광은 "나는 미래를 바라보면서 재테크를 하고 싶은데 아내는 지금을 즐긴다"며 생각이 다른 점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 투자 여러 군데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박성광과 이솔이는 2020년 결혼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