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카엘 아내 "남편과 전처 이혼서류도 내가 처리...서럽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8.26 08:59  |  조회 4428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화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화면
'금쪽 상담소' 셰프 미카엘의 아내가 남편과 전처의 이혼 서류를 직접 처리했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국제 부부인 셰프 미카엘과 아내 박은희가 성격 차이로 갈등을 빚고 있다고 고백했다.

재혼 부부인 만큼 결혼 4년 차에도 스튜디오에서 키스를 하며 여전히 뜨거운 애정을 과시하는 것도 잠시, 아내 박은희는 "미카엘이 어딜 가도 예약하거나 알아보지 않는다"며 본격적으로 고민을 털어놨다.

해외여행 중에도 미카엘은 통역만 할 뿐 운전부터 예약, 긴급 상황 대처까지 모두 아내 박은희의 몫이었다고. 이에 미카엘은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라며 아내가 레스토랑을 예약할 때 과하게 꼼꼼해서 너무 피곤하다고 반박했다.

특히 미카엘, 박은희는 혼인신고 당시에도 고충을 겪었다고 전했다. 박은희에 따르면 혼인신고를 하려면 한국과 불가리아 양 국가에 이혼서류를 모두 제출해야 했다. 그런데 당시 미카엘은 전처와의 이혼 서류를 불가리아에 보내지 않아 박은희와 혼인신고를 할 수 없는 상태였다. 심지어 불가리아에서 미카엘은 계속해서 기혼상태로 남아있었다.

박은희는 "법원에 가서 사정을 이야기했다"라며 이후 직접 서류 처리까지 마무리했다고 전해 듣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화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화면
박은희는 미카엘이 계좌번호부터 비밀번호까지 아무것도 몰라 카드 한 장으로 생활했다며 "어떨 때는 너무 저에게 기대니까 서럽더라"라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오은영 박사는 두 사람의 성향이 다르다고 분석했다. 두 사람의 성향을 사자성어로 표현하면 아내는 '철두철미'(徹頭徹尾), 남편은 '유야무야'(有耶無耶)로 볼 수 있다고. 이어 부부가 불확실성을 받아들이는 성향 차이가 있다고 분석하며 "부부 밸런스가 깨져있을 수도 있다"라고 지적했다. 부부 역할의 균형이 아내에게 많이 기울어져 있다는 진단이다.

오은영 박사는 박은희에 "신생아 돌보나?"라며 '보모 아내' 같다고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또 미카엘이 한국어를 제대로 배우지 않는 것이 아내가 모든 걸 해결해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