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호 아나, 전여친에 집착 고백…"미련 남아 계속 연락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8.28 13:50  |  조회 5326
/사진=MBC '도망쳐' 방송 화면
/사진=MBC '도망쳐' 방송 화면

김대호 MBC 아나운서가 이별을 통보한 전 여자친구에 집착해본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27일 MBC 예능 프로그램 '도망쳐-악마와 손절하는 완벽한 타이밍'에서는 집착과 의심이 심한 남자친구를 손절해야할 지 고민하는 이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는 고등학생 때부터 8년째 연애 중인 남자친구의 집착이 고민이라는 사연이 소개됐다. 남자친구는 취직 후 떨어져 지내는 고민녀에 100통이 넘는 부재중 전화를 남기는가 하면 '남자 세무사랑 바람 피우냐?'며 의심하기도 했다.

결국 고민녀는 "시간을 갖자"고 통보했지만 남자친구는 며칠 뒤 고민녀가 선물했던 거북이가 죽어 쓰레기봉투에 담긴 모습을 찍어 보내왔다고 해 충격을 안겼다.

/사진=MBC '도망쳐' 방송 화면
/사진=MBC '도망쳐' 방송 화면
출연진 모두가 "이건 손절이다"라고 입을 모은 가운데, 김대호는 "저는 개인적으로 여자친구에게 집착을 해본 경험이 있다"며 경험담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그는 "사연 속 남자친구 정도까지는 아니다"라면서도 "'헤어지자'고 통보받았는데 미련이 남아서 계속 연락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럴 때 상대방이 단호해야 한다. 전 여자친구가 엄청 단호했다"고 덧붙였다.

/사진=MBC '도망쳐' 방송 화면
/사진=MBC '도망쳐' 방송 화면

김대호는 "안전 이별이란 서로의 단호함을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한혜진이 "안전 이별하려면 주변에 이 상황에 대해 알리라고 하더라"라고 하자 김대호는 "사진이나 대화 내용 같은 것들 꼭 다 저장해놔라"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