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 강박증' 영어강사女 "공중화장실 가기 싫어 바지에 실수도"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8.29 05:30  |  조회 2784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오염 강박증에 시달리고 있다는 의뢰인이 등장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오염 강박증으로 힘든 일상을 보내고 있다는 24세 영어강사 의뢰인이 출연했다.

의뢰인은 "오염 강박증이 있어서 차를 폐차시킬 정도다. 파리가 핸들에 앉고 제가 앉은 곳에 닿고 너무 공포스러워서 세차를 해도 못 쓰겠다는 생각을 해서 차를 처분 예정이다"라고 심각한 강박증을 털어놨다.

서장훈이 "결벽증이냐"라고 묻자 의뢰인은 "다르다"라고 답했다. 의뢰인은 "강박 장애의 일종이다. 원하지 않는 생각이 들고 반복적인 행동을 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의뢰인은 "사회생활 후 집에 오면 1~2시간을 씻는다"라며 심지어 어디를 안 씻었는지 잊지 않기 위해 '왼쪽' '오른쪽' 구령도 해야한다고 밝혔다.

그는 "팔이 떨어질 때까지 씻는다. 그런 내 자신을 보며 서러움에 눈물을 흘린다"라며 잦은 샤워와 소독으로 피부가 찢어져 피가 날 정도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특히 의뢰인은 "공중 화장실을 가기 싫으니까 물도 안 먹는다. 정말 못 참다가 바지에 실수를 한 적도 있다"라며 "그러다 보니 어머니께서 정말 힘들겠지만 '기저귀를 채워보자'고 하더라"고 말해 보살들을 안타깝게 했다.

의뢰인은 "2년 정도 병원 다니고. 입원 치료도 했었다. 죽고 싶다는 생각도 많이 했다"며 괴로운 마음을 표현했다.

서장훈은 "무언가 이상한 행동하면 어떻게든 그사람을 피하게 된다. 같은 물건을 공유하지 않거나 아예 안 본다. 단 말은 안 한다"라며 "전부 다 바꿀 순 없다. 정말 미세하게 나만의 줄여나가는 방식과 루틴을 만들어라. 분명 나아질 거다"라고 강박을 줄이기 위해선 습관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