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무대 휩쓴 김성환 "돈 세다 손 부러지는 줄…3만평 땅 구입" 깜짝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9.01 14:21  |  조회 6527
배우 김성환./사진=KBS1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배우 김성환./사진=KBS1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배우 김성환이 밤무대를 휩쓸었던 1980년대를 회상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KBS1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김성환이 배우 박원숙, 안소영, 안문숙, 가수 혜은이 등 네 자매의 충남 서천 집을 찾는다.

이날 방송에서 김성환은 탤런트의 '탤'자도 모르던 시절 약장수 연기 하나로 배우로 데뷔한 사연을 전한다. 사투리로 인해 겪은 고충까지 털어놓은 김성환의 재치 있는 입담에 네 자매에 웃음을 안긴다고. 특히 그는 마법의 단어 '거시기'로 유명해진 사연을 전한다.

다양한 연기로 최다 출연상을 받기도 한 김성환은 "나를 빼고는 촬영이 안 됐어"라며 과거 인기를 전한다.

특히 그는 "배우 강부자가 '성환이 없으면 촬영 안 나가!'라고 말했다"며 당시를 회상하기도 한다. 강부자마저 김성환 없이는 촬영을 못 하겠다고 선언한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배우 김성환./사진=KBS1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배우 김성환./사진=KBS1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이어 김성환은 영등포 밤무대를 휩쓸었던 1980년대 이야기를 하며 추억에 잠긴다.

김승환은 "돈 세다가 손가락이 부러지는 줄 알았다"며 당시 어마어마했던 인기를 돌아본다. 이어 당시 무려 3만평의 땅을 샀다고 밝힌 김성환은 "그 논은 지금…."이라며 과거 구입한 3만평 논의 정체를 밝힌다고 해 눈길을 끈다.

김성환이 출연하는 KBS1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오는 3일 오전 9시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