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호 "2억500만원에 산 홍제동 집…알고 보니 무당 살던 곳"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9.07 16:00  |  조회 59584
/사진=유튜브 채널 '한국방송작가협회'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한국방송작가협회' 영상

김대호 MBC 아나운서가 현재 살고 있는 집의 비화를 밝혔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한국방송작가협회'에는 '직장인과 자연인 사이 그 어딘가의 삶, 김대호 MBC 아나운서'라는 제목의 김대호 인터뷰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한국방송작가협회'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한국방송작가협회' 영상

이 영상에서 김대호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출연 이후 화제가 된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집에 얽힌 사연을 털어놨다.

그는 홍제동 집을 구입하게 된 계기에 대해 "저는 자취를 오래했다. 재수했을 때부터 밖에 나와 살았다. 양천향교역 바로 옆에 복층 오피스텔에 월세로 살았다. 그런데 다음에 재계약할 때 (집주인이) 보증금을 더 올려달라더라. 당시에 3000만원을 한 번에 올려달라고 했다. '나한테 너무한 거 아니야?' 싶어서 '저 계약 안할게요'라고 하고 나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러고 나서 '내 집이 있어야겠다' 싶어서 집을 보러 다녔다. 홍제동 집은 들어가자마자 마음에 들어서 계약을 했다. 돈을 벌면서 고시원에서 반년 살고, 옥탑방에서 반년 살았다. 집 공사가 끝나면서 들어가 살게 됐다"고 말했다.

김대호는 '내 집 마련'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금액'이라며 "제가 '구해줘! 홈즈'에서도 항상 말씀드리지만 첫 번째는 금액이다. 무조건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홍제동 집값에 대해선 "싸진 않았지만 제가 해결 가능했던 금액이었다"며 "홍제동 집은 2억500만원이다. 전 돈이 없었다. 리모델링도 해야하니까"라고 당당하게 밝혔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김대호가 사는 홍제동 집은 앞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등을 통해 공개된 바 있다. 인왕산 근처 마을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집으로, 텃밭과 야외 테라스가 갖춰져있는 아담한 집이었다. 특히 세탁실엔 벽 없이 산의 암반이 그대로 남아있어 눈길을 끌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한국방송작가협회'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한국방송작가협회' 영상

김대호는 이 집에 살던 전주인이 범상치 않은 인물이라고 밝혔다.

그는 "공과금 지로용지가 날아오지 않나. 거기에 '용궁사'라고 적혀있더라. 나중에 목수 아저씨가 나가면서 '여기가 예전에 무당이 신당 차리고 있었던 곳이다'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엔 무서웠다. 제가 귀신을 진짜 무서워한다. 그러니까 어머니가 그럼 구석구석에 막걸리라도 뿌리고 첫 날 잘 때 '열심히 잘 살겠습니다. 고맙습니다'라고 절을 하고 자라고 하더라. 그래서 절하고 잤는데 그날 너무 편하게 잤다"고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