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영 "감독이 '이 X아' 욕설" 폭로…통쾌한 사이다 반응 '감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9.27 07:19  |  조회 4134
/사진=MBC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방송 화면

배우 한채영이 과거 촬영장에서 욕설한 감독에게 통쾌하게 대처했던 일을 전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라이프타임 예능 프로그램 '나는 지금 화가 나 있어'에는 배우 오윤아, 한채영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오윤아는 레이싱걸 출신 탓에 생긴 섹시한 이미지로 겪어야 했던 고충들을 털어놨다.

오윤아는 "춤추는 장면이었는데 갑자기 가슴으로 줌인이 들어오더라. 심지어 필요도 없는 장면이었다. 그 이후로도 몇 번이나 그런 일이 있어서 혼자 울면서 매니저한테 '하차해야겠다'고 얘기한 적도 있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사진=MBC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방송 화면

MC 권율이 "한채영 씨라면 이런 상황에 어떻게 대처했겠냐"고 묻자 한채영은 "데뷔한 지 꽤 되지 않았나. 당시에는 나이 드신 감독님이 현장에서 욕하시는 분들도 있었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습관적으로 욕하시는 분들 있지 않나"라고 하자 오윤아는 "그때는 진짜 많았다"며 공감했다.

한채영은 "이런 얘기 해도 되나"라며 망설이고는 "습관적으로 남자는 XX XX, 모든 여자한테는 '이 X아'라고 불렀다"고 폭로했다.

이어 "오히려 지금 저 같으면 놀라기만 했을 것 같은데 어렸을 때 저는 대담했던 것 같다"며 "저도 모르게 감독님한테 '감독님, 제 이름이 '이 X아'인 줄 알았잖아요'라고 했다. 너무 열받아서"라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MC 박명수는 "같은 상황일 때 요즘 MZ세대인 덱스는 어떻게 할 거냐"고 묻자 덱스는 "저는 들이 받아버린다. '감독님, 저 이놈 저놈 아니고 덱스인데요?'라고 할 것"이라고 답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