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피어싱 제거→다리 전체 타투?…파격 근황 '깜짝'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0.30 06:36  |  조회 53777
배우 한소희./사진=한소희 인스타그램
배우 한소희./사진=한소희 인스타그램
배우 한소희가 파격적인 근황을 공개했다.

한소희는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모델로 활동하는 패션 브랜드를 태그하며 근황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사진 속 한소희는 파란색 니트에 짧은 검은색 레이스 치마를 입고, 갈색 짧은 패딩점퍼를 걸친 모습이다. 두툼한 굽의 레이스업 부츠를 신어 통통 튀는 매력을 살렸다.
배우 한소희./사진=한소희 인스타그램
배우 한소희./사진=한소희 인스타그램
특히 눈길을 사로잡는 건 다리 전체에 새긴 듯한 여러 가지 타투(문신)였다. 왼쪽 다리엔 마치 망사 스타킹을 입은 것 같은 패턴이, 오른쪽 다리에는 허벅지와 종아리 아래에 큼직한 타투가 새겨져 있어 눈길을 끈다.
배우 한소희./사진=한소희 인스타그램
배우 한소희./사진=한소희 인스타그램
앞서 한소희는 상체 타투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으나 이를 제거한 바 있으며, 입술과 눈 밑 피어싱을 한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지난 29일 한소희는 블로그를 통해 "사실 피어싱은 하다가 일할 때가 오면 빼면 되는 거다. 한 번도 해 본 적이 없어서 해봤다. 내가 하는 작품에 피어싱이라는 오브제가 도움이 되면 안 뺄 생각도 하고 있고 오랜 기간 피어싱을 유지하면 흉터가 남는다고 하는데 다른 물리적인 방법으로 지워야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혼돈의 피어싱도 했지만 해봤으면 됐다 싶어 지금은 다 제거한 상태다. 무조건 해봐야 직성에 풀리는 피곤한 성격"이라고 털어놨다.

이런 가운데 한소희는 다리 타투를 한 것처럼 보이는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