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지 "둘째 전 같은 해에만 3번 유산…♥정한울과 불안정해져"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11.10 22:34  |  조회 2541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배우 이윤지가 둘째 소울이를 만나기 전 겪었던 세 번의 유산 경험을 털어놨다.

10일 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에는 '이윤지♥정한울 서로 다른 육아 방식! 뭐가 정답일까? 방법은 이렇게!'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오은영은 이윤지에게 셋째를 낳을 것을 권유했다. 이윤지는 "아기를 너무 좋아해서 처음에는 그런 생각도 했다. 내가 셋째를 생각한 오만한 사람이라고 하지 않았냐"라고 답했다.

첫째 라니와 소울이는 5살 차이 자매다. 이윤지는 그사이 세 번의 유산으로 아픔을 겪었다고. 이윤지는 "같은 해에 세 번 수술했다. 그때는 조금 힘들었다. '이대로 둘째는 못 보고 끝나는 건가' 그런 생각도 했다"며 "그때 남편하고도 서로 예민해지는 시기였다. (남편이) 괜히 '커피 마시게?' 하면 그게 그렇게 밉더라"고 유산 당시 남편과의 불안정했던 관계도 털어놨다.

오은영은 "'유산이 되니까 빨리 낳아야지' 해서 짧은 시간에 계속 반복되면서 어려움이 있었던 거 같다"라고 말하자 이윤지는 "저는 아직 몸이 준비 안 됐는데 아이를 가져야 한다는 생각만 하고 준비를 배제했던 거 같다. 그게 소울이 얼굴 보고 '네가 나오려고 그랬구나' 잘 지나갔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이윤지는 육아 고민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라니가 학교에 들어간 지 두 해째다. 혼낸 거만 기억하면 어떡하지 걱정"이라며 "엄마를 악랄하게 기억하면 어떡하나"고 토로했다.

오은영은 "절대 그렇지 않다"며 "'이렇게 하는 게 더 좋다'는 걸 알고 있어야 한다. 사랑해주고 따뜻하게 해줄 때가 훨씬 많기 때문에 아이들이 통합해서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도 겪어야 할 스트레스는 겪으면서 커야 한다. 갑자기 비가 와. 진창길에 빗물도 막 튀어. 어떻게 하겠어. 그거 겪어야지. '비 온다. 거기 가만있어. 차로 데리러 갈게' 난 이건 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 그런 걸 기피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과잉보호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