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5만원 vs 9900원, 발렌시아가 패러디한 이케아 "천재적"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11.17 06:36  |  조회 7641
/사진=발렌시아가, 이케아 영국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발렌시아가, 이케아 영국 공식 인스타그램
프랑스 명품 브랜드 발렌시아가가 2024년 신상으로 100만원이 넘는 '타월 스커트'를 출시해 빈축을 산 가운데, 가구 기업 이케아가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를 패러디한 사진을 올려 화제다.

지난 15일(현지 시각) 발렌시아가는 2024년 봄 컬렉션으로 남녀 모두 입을 수 있는 타월 스커트를 출시했다. 샤워하고 나온 사람이 허리에 타월을 두른 듯한 모양의 타월 스커트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한화 115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브랜드 모델은 타이트한 검정 후드 집업과 루즈한 카고 바지 차림에 타월 스커트를 둘러 독특한 룩을 연출했다.

발렌시아가의 타월 스커트를 본 누리꾼들은 "수건 한 장에 버튼만 달아서 115만원에 판다고?" "이걸 왜 사?" "장난이 수준급" 등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같은 날 가구 기업 이케아 영국 공식 인스타그램은 "소개합니다. 신상 비나른 타월 스커트. 2024 봄 패션 필수 아이템"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이케아의 한 직원이 검정 후드티, 베이지색 바지를 입고 이케아에서 판매 중인 수건을 허리에 두른 모습이다. 발렌시아가 모델이 쓴 선글라스 모양과 포즈까지 완벽하게 복제한 모습이다. 사진 속 이케아의 비나른 배스 타올은 한화 9900원에 판매되는 제품이다.

이케아의 재치 넘치는 패러디에 누리꾼들은 "이케아 천재적이다" "당장 이케아 주문" "발렌시케아" 등 뜨거운 호응을 보내고 있다.
/사진=발렌시아가, 이케아
/사진=발렌시아가, 이케아
발렌시아가와 이케아는 앞서 한차례 비슷한 아이템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발렌시아가는 2017년 커다란 블루 백인 캐리 쇼퍼 백을 선보였다. 당시 양가죽과 송아지 가죽으로 제작된 캐리 쇼퍼 백은 200만원대에 출시됐으나 이케아의 장바구니로 알려진 1000원대 프락타 백을 연상케 한다는 반응을 일으킨 바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