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내게 100번 넘게 욕했다"…이대호, 혹독한 자기비판 고백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1.22 05:10  |  조회 1328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전 야구선수 이대호가 혹독한 자기비판을 해왔다고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금쪽 상담소')에는 이대호가 출연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에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이대호는 왼쪽 어깨가 탈구됐을 때는 물론 2010년 플레이오프 진출했을 당시 발목 부상으로 전치 4주 진단을 받고도 진통제를 먹으며 경기를 소화했다고 털어놨다.

부상에도 약한 모습을 보이지 않기 위해 시합을 소화했음에도 경기에 졌을 때는 팬들의 과격한 행동을 겪어야 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팬이 족발뼈를 던지는가 하면 밥 먹고 있는 중 돌을 던진 팬 때문에 식당 유리창이 깨진 적도 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현역 시절 130㎏이었던 이대호는 "야구 성적이 안 좋으면 팬들이 '뚱뚱해서 그렇다' '살 쪄서 못한다'고 했다"며 상처를 고백했다. 이에 팬들이 무서워 피하기도 했었다고.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오은영 박사는 "부정적인 마음이 들 때 내 자신을 다잡기 위해 어떤 방법을 쓰냐. 약해지지 않기 위해 어떻게 하냐"고 물었고, 이대호는 "매일 저한테 욕을 하루에 100번 넘게 한다"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안 좋은 욕설을 섞어가면서 '네가 언제부터 4번 타자였다고 아픈 척 하고 있어'라며 계속 채찍질을 했다. 저 자신한테 심한 욕을 많이 했다. '네가 지금 누워있을 시간 있냐' '시합 졌는데 뭘 좋다고 웃어?'라고 제 자신에게 못되게 했다"고 말했다.

오은영 박사는 "혹독한 자기 비판으로 보는 게 맞는 것 같다"며 "그 내용이 타인이 나한테 하는 가장 듣기 싫은, 상처가 되는 나쁜 비판을 스스로에게 자신에게 하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이대호는 "남이 하는 비판은 괜찮다고 본다. 제가 저한테 더 많이 하니까. 다른 사람이라면 절 응원해주는 사람이라면 그럴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은퇴 후엔 엄청 후련했다. 몇 달 동안은 자기 비판 없이 살아왔는데 방송하다보니 저도 모르게 다시 비판을 한다. '네가 언제부터 방송했다고'라면서. 이제와서 보면 왜 제 자신을 그렇게 비판하고 못되게 얘기했을까"라고 말했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오은영 박사는 "자기 비판을 많이 하는 사람들은 대체로 상대방을 실망시키게 될까봐 두려움이 있는 경우"라고 진단했다.

이어 "'나를 싫어하면 어떡하나'보다는 나를 믿어주고 성원해준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을 못하면 너무 미안해서 스스로를 엄격히 채찍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이대호는 "시즌이 끝나면 결과가 나오지 않나. 상도 받고 하니 좋아야 하는데 그런 거보다 우승 못한 팬들의 비판이 더 와닿았다"며 오은영 박사의 진단에 공감했고, 오은영 박사는 "'미안하다'는 말을 많이 하셨다"고 짚었다.

이어 "핵심 감정이 건드려지면 거기에 따른 자동사고가 생긴다. 기대에 부응을 못하게 되서 미안한 것의 밑면에는 고마움이 있다. 고마움이 있어 미안하기도 한 거다. 그게 핵심 감정이다. 이게 건드려지면 자기 비판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