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이 서울 아파트 한 채 값"…루이비통, 13억 악어가죽 백 출시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11.22 06:41  |  조회 3755
루이비통의 남성복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퍼렐 윌리엄스가 파리 패션위크에서 선보인 '밀리어네어 스피디' 가방 /사진=인스타그램 갈무리
루이비통의 남성복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퍼렐 윌리엄스가 파리 패션위크에서 선보인 '밀리어네어 스피디' 가방 /사진=인스타그램 갈무리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이 서울 아파트 한 채 값에 달하는 가방을 출시했다. 해당 가방은 돈이 있어도 일반인은 구입하기 어렵다. VIP에게 공개된 '내부 전용' 사이트에서만 주문 제작해 판매한다.

지난 21일(현지 시각)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은 루이비통 남성복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가수 퍼렐 윌리엄스가 든 '밀리어네어 스피디'의 가격이 이름처럼 100만달러(한화 약 13억원)로 책정됐다고 보도했다.

퍼렐은 올여름 프랑스 파리 패션 위크 동안 이 가방을 들고 다니면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뒤집힌 루이비통 고유의 흰색 모노그램과 노란색 악어가죽으로 제작됐으며 버클과 리벳 등은 금과 다이아몬드로 장식돼 있다.

스피디는 루이비통의 시그니처 라인 중 하나다. 하지만 밀리어네어 스피디백은 원한다고 아무나 살 수 없다. 극소수의 초대를 받은 고객에게만 주문 제작 방식으로만 판매되며 루이비통 공식 웹사이트에서도 구할 수 없다.

미국 농구 스타 PJ 터커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이 가방의 판매 페이지에는 '내부 전용'이라는 문구가 쓰여 있다. 그에 따르면 노란색 외에 빨강, 초록, 파랑, 갈색 버전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녹색 밀리어네어 스피디는 농구선수 르브론 제임스가 착용한 바 있다.

이처럼 일부 부유층을 대상으로 하는 가방 판매와 고가의 가격 책정에 대해 갑론을박도 나온다. 특히 악어가죽이 사용된 가방으로 동물 학대 논란도 일고 있다.

동물보호단체 페타(PETA)는 가방을 디자인한 퍼렐에게 악어 농장 견학에 초대하는 편지를 보내며 동물 학대 문제를 제기했다.

패션 평론가 오르슬라 드 카스트로는 "100만 달러의 가방은 절대 빛나지 않고, 상처를 줄 뿐"이라고 지적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