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일 "♥김보민 잘 때 숨소리 녹음…훈련 마치고 들으면서 자"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12.19 12:51  |  조회 1780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예고 화면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예고 화면
축구감독 김남일, KBS 간판 아나운서 김보민 부부가 여전히 신혼 같은 금슬을 뽐낸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약칭 '옥문아')에서는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김남일이 아내 김봄니과 함께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김남일은 카리스마 츤데레 남편 이미지 뒤에 숨겨진 사랑꾼 면모를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남일 김보민 부부는 결혼 17년 차임에도 여전히 신혼같이 꿀이 뚝뚝 떨어지는 모습을 과시해 MC들의 부러움을 샀다.

특히 김남일은 평소 아내 김보민의 숨소리까지 녹음해 다닌다고 밝혔다. 그는 "보민이가 잘 때 숨소리를 녹음한 적이 있었다. 이후 선수 시절 서로 떨어져 있을 때, 고되고 힘든 훈련을 마치고 돌아와서 녹음해 둔 보민이 숨소리를 듣고 자면 피로가 싹 풀렸다"라며 아내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 패널들을 설레게 했다.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예고 화면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예고 화면
이어 김보민은 카리스마 넘치는 이미지의 남편 김남일의 숨겨진 '애교 천재' 모습을 공개하기도. 김보민은 "아직도 남편이 혀 짧은 소리를 낼 때 설렌다"라며 남편을 향한 달달한 눈빛를 감추지 못한다.

이에 김남일은 "보민이가 애교가 엄청 많은데 부부싸움을 하다가도 갑자기 '나 사랑해 안 사랑해?'하고 물으면 웃음이 나면서, 나도 모르게 '따랑해'하고 따라 하게 된다"라며 김남일 표 특급 애교를 선보여 현장을 초토화했다는 후문이다.

또 김보민은 "연애 시절 방송 스케줄 때문에 약속 시간에 40분 정도 늦은 적이 있었다. 그때 오빠한테 '우리는 안 맞는 것 같다'라며 문자가 왔다"라며 "알고 보니 운동선수 루틴을 지키기 위해 제시간에 밥을 꼭 먹어야 해서 헤어지자 한 거더라"라고 전하며 식사 시간 때문에 문자로 뜻밖의 이별 통보를 받게 된 비하인드를 전한다.

김남일 김보민 부부가 출연하는 '옥문아'는 오는 20일 저녁 8시30분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