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재훈 "美 유학중 딸, 생활비 떨어져 용돈 달라고…나도 부족해"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12.20 09:05  |  조회 3169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방송인 탁재훈이 최근 딸에게 온 문자를 공개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돌싱포맨'에서는 배우 김지영, 유선, 정상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탁재훈은 "얼마 전에 딸 문자가 왔다. 용돈이 떨어졌다고 하더라. 준 지 얼마 안 됐다"라며 현재 미국 유학 중인 딸을 언급했다.

달러로 용돈을 보낸다는 탁재훈은 "'아버지 생활비가 부족합니다' 하기에 단박에 거절했다"라며 답장으로 "너도? 나도!"라고 답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탁재훈은 "나도 돈이 없다고 어필을 한 거다. '무슨 생활을 하길래?'라고 물으니 '예술가의 삶이랄까?' 라더라. 그래서 예술은 늘 배고픈 거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탁재훈은 "얼마를 보낼까 물으니 자신을 사랑하는 만큼 보내라고 하더라. 그래서 그럼 안 보낼 수도 있다고, 섭섭해하지 말라고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말은 그렇게 하면서도 용돈을 보내줬다고.

그러면서 탁재훈은 "이 문자 3일 뒤에 아들이 똑같이 '아버지 용돈이 떨어졌습니다'라고 왔다. 어디서 많이 듣던 멘트더라"라고 덧붙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에 김준호는 "형도 아버님에게 생활비가 부족하다고 연락해 봐라"고 농담했고 탁재훈은 "이제 할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하며 웃음을 더했다.

1968년생 탁재훈은 2001년 모델 출신 8살 연하의 여성과 결혼했으나 2015년 이혼했다. 탁재훈은 전처와의 슬하에서 1남 1녀를 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