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형탁 "日 아내 집안 재력 알려지자 인생 펴?…후계자, 나 아냐"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04 12:10  |  조회 2971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배우 심형탁이 일본인 아내 히라이 사야의 집안 재력이 공개된 뒤 일화를 전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심형탁과 방송인 강남이 출연해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심형탁은 지난해 18살 연하의 히라이 사야와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그는 심형탁의 장인이 일본에서 120년 된 지역 명물 국수 공장을 가업으로 이어받아 4대째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았다.

이에 대해 심형탁은 "장인어른이 공장을 운영하는 건 맞다"라면서도 "아내에게 언니와 남동생이 있다"라고 말했다.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심형탁은 "장인어른이 4대 CEO라는 이야기가 방송에 나가고 '심형탁 잘 됐다. 인생 폈다' '5대째 이어받으면 되겠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라며 황당해했다.

그는 "난 연기자다. 연기로 살아야 한다"라고 덧붙이며 장인의 가업 후계자가 아닌 연기자 생활을 계속할 것임을 밝혔다.

패널들이 "아내는 가업을 이어받을 생각이 없나"라고 묻자 심형탁은 "무조건 아들(아내의 남동생)이 물려받는다"라고 일축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