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릭백' 추던 소방관, 빙판길서 '꽈당'…"살신성인" 빵 터진 이유[영상]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16 22:20  |  조회 3043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한 소방관의 '슬릭백(공중부양 춤) 챌린지' 영상이 화제다. 소방관은 8.5kg에 달하는 방화복을 입고 빙판길에서 슬릭백을 추다 꽈당 넘어진다.

16일 각종 소셜미디어(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소방관 슬릭백' 영상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해당 영상은 지난해 12월 19일 유튜브 채널 '소방관삼촌'에 게재된 콘텐츠다.

영상에는 청주서부소방서 앞에서 방화복을 갖춰 입은 한 남성이 서 있다. 그는 슬릭백 챌린지 음악에 맞춰 춤을 추다 빙판길에서 크게 미끄러져 엉덩방아를 찧는다.

/사진=유튜브 채널 '소방관삼촌' 영상 갈무리화면에는 곧바로 '겨울철 빙판길 안전사고 주의' 안내가 나온다. 소방관이 안내한 안전사고 예방 지침은 △그늘진 곳은 빙판길 주의 △바닥 면이 거친 등산화 등 신기 △장갑 착용으로 양손을 자유롭게 등이다.

약 15초 가량의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국민의 안전을 위해 살신성인하는 자세 멋지다" "온몸을 던져 홍보" "재미있게 안전사고 예방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최근 일부러 길에 물을 뿌리고 사람들이 넘어지는 것을 찍으려던 유튜버들을 언급하며 "같은 빙판길 촬영 콘텐츠지만 이렇게 다르다. 재미있으면서 공익적인 영상 기획 아주 칭찬한다"라고 적기도 했다.

앞서 지난해 12월27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유튜브 몰카 촬영 때문에 사람이 죽을 뻔했다'라는 글을 통해 한 누리꾼이 20대 두 명이 일부러 바닥에 물을 뿌려 틱톡과 유튜브 촬영을 하려 해 자신의 아내를 포함 6명이 다쳤다고 밝혀 공분을 산 바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