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라박, 천둥♥미미에 명품 예물 선물…"최고의 시누이" 감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1.22 14:22  |  조회 2065
그룹 엠블랙 출신 천둥, 그룹 구구단 출신 미미./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선공개 영상
그룹 엠블랙 출신 천둥, 그룹 구구단 출신 미미./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선공개 영상

가수 산다라박이 친동생 천둥과 예비 올케 미미를 위해 럭셔리한 예물 선물을 전했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결혼을 앞둔 천둥 미미 커플이 천둥의 큰누나 산다라박과 작은누나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선공개 영상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선공개 영상

선공개 영상 속 산다라박은 잠깐 "화장실 다녀와야겠다"며 자리를 뜬 뒤 명품 브랜드 쇼핑백을 들고 등장했다.

산다라박은 "내가 결혼 선물을 준비했다"며 동생 천둥과 예비 올케 미미에게 선물을 건넸다.

이를 지켜보던 황보라와 김지민은 "센스있는 시누이다"라며 감탄했고, 명품임을 확인한 황보라는 "저거 까XX에 아니냐. 말해 뭐하냐. 최고의 시누이다"라며 산다라박의 통 큰 선물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김지민 역시 "산다라박이 손이 크더라"라고 거들었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선공개 영상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선공개 영상

산다라박은 "사실 사람들이 항상 오해하는 게 천둥이는 큰누나가 잘 챙겨줘 좋겠다고 이야기 많이 한다. 근데 내가 결혼식 도와준 거 하나도 없지 않나. 둘이 알아서 했고 그게 기특하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하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둘이 함께할 거니까 앞으로 서로의 시간도 존중해주고, 함께 하는 시간"이라며 울컥해 말을 잇지 못했다. 산다라박의 덕담에 미미와 천둥의 작은누나도 눈물을 보였다.

이를 본 천둥은 눈물을 흘리는 예비신부와 누나들에게 휴지를 나눠줬다. 그는 영혼 없는 말투로 "엄청 슬프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산다라박이 "혼자 안 슬프다"라며 "(선물이) 뭔지 궁금해가지고"라고 지적하자 천둥은 "내가 눈물이 없어서 그렇지 마음은 엄청 감동이다"라고 해명해 웃음을 안겼다.

산다라박은 "결혼 커플의 상징 같은 거라 내가 준비했다"고 선물에 대해 설명했고, 천둥은 "엄청 고맙다"고 말하며 기뻐했다.

그룹 2NE1 출신 가수 산다라박의 친동생인 천둥은 2009년 그룹 엠블랙으로 데뷔한 가수로, 지난해 7월 그룹 구구단 출신 배우 미미와 오는 5월26일 결혼 소식을 알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