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슬기, 유산 4번→"다치고 싶어" 딸 문제행동 고백…오은영 진단은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1.23 14:36  |  조회 1726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선공개 영상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선공개 영상

방송인 박슬기가 4살 딸 소예 양의 문제 행동에 대한 걱정을 털어놓는다.

23일 저녁 방송 예정인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올봄 출산 예정인 '예비 아빠' 슬리피와 둘째를 품은 박슬기가 출연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를 만난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선공개 영상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선공개 영상

이날 방송에서 박슬기는 "자꾸만 다치고 싶다는 첫째 딸, 혹시 애정 결핍일까"라며 고민을 털어놓는다.

박슬기는 "4세 첫째 딸 소예가 누군가 다치는 걸 보면 '나도 다치고 싶어! 나도 피 나고 싶어! 어떻게 다친 거지?'라고 말한다"며 아이의 문제 행동에 걱정스러운 마음을 내비친다. 박슬기 딸 소예는 친구가 울음을 그칠 때까지 같이 우는가 하면 난동도 피우기도 한다고.

이야기를 들은 MC 이윤지는 "둘째 임신 당시, 첫째를 자주 안아주지 못했는데 그때 첫째가 많이 예민했던 것 같다"고 공감한다.

이어 "엄마 배가 불러오는 게 보이고 배 속에 동생이 있다는 걸 알게 돼서 그런 것이 아닐까"라고 박슬기의 첫째 딸 소예도 자신과 같은 경우일 거라 추측한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오은영 박사는 박슬기에게 "첫째 소예가 왜 그런다고 생각하냐"고 묻고, 박슬기는 "누군가 다치면 모두의 관심이 집중되니까 소예도 그런 집중과 관심이 받고 싶은 것 같다"고 답한다.

박슬기는 평소 딸 소예에게 관심을 덜 주냐는 질문에 "아침에 일어나서부터 잠들기 직전까지 아이에게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도 "평소 아이의 행동에 과도하게 리액션을 하는 편인데 그게 아이의 버릇을 잘못 들인 건 아닐까 싶다"며 걱정한다.

이어 공개된 박슬기와 딸 소예의 일상 영상을 본 오은영 박사는 "박슬기는 열심히 사는 사람, 뭐든 꽉 채우려는 사람"이라며 "삶의 기준을 완벽에 맞춰 조금의 빈 공간도 없는, 완벽한 육아를 하려 한다"고 분석한다.

이어 "완벽의 저변에는 불안을 깔고 있기에 조금이라도 부족하면 두렵고 불안해지고, 결국은 죄책감만 남는다"고 지적한다. 또 "최선을 다해 육아하는 것은 중요하다"면서도 "조금은 편하고 자연스럽게 육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또한 오은영 박사는 앞서 박슬기가 유산과의 연관성도 염두에 두며, 박슬기의 유산 당시 이야기를 묻는다.

박슬기는 "궤양성 대장염을 앓아 오랜 기간 치료를 해왔고, 그래서 임신 가능성이 낮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힌다. 하지만 결혼 4년 만에 첫째 딸 소예를 임신했고, 무탈히 출산 후 둘째를 가졌지만 유산을 했다고 고백한다. 이어 3번이나 연달아 유산을 하게 됐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MC 이윤지도 "둘째 임신 당시 동생의 심장 소리를 들려주기 위해 첫째와 함께 간 검진에서 유산 사실을 알게 됐다"며 "기대했을 첫째 딸에게 상처를 준 것 같아 죄책감을 느꼈다"고 털어놓는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유산 후에는 신체적 타격 뿐 아니라 극심한 상실감과 죄책감을 느낄 수 있고, 유산의 아픔이 지속될 경우 자녀와의 애착을 형성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하며 유산에 대해 지나치게 자책하지 않도록 주의를 준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박슬기가 유산을 경험한 후 몸이 회복되는 기간 동안 엄마 곁에 가지 말라고 하는 등 엄마를 배려하던 가족들의 변화가 첫째 딸 소예에게는 큰 의문으로 느껴졌을 거라 분석하고, 문제 행동을 바로잡을 수 있는 방법을 전수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