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담 부자' 조진웅, 오열하며 옆자리 소방관 술값 계산한 사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1.30 22:23  |  조회 2865
/사진=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사진=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배우 조진웅이 여러 목격담에 대한 비하인드를 전했다.

30일 유튜브 채널 'TEO 테오'에는 영화 '데드맨'에 출연하는 배우 김희애, 조진웅이 출연한 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사진=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이 영상에서 MC 장도연은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모은 '조진웅 목격담'을 언급했다.

술집에서 일하는 아르바이트생이 처음에는 가게를 찾은 조진웅에 설레했지만 그가 너무 자주 오고, 늦게 가는 것이 반복되는 바람에 나중에는 급기야 "아, 진웅이 또 옴"이라며 두려워했다는 이야기였다.

이를 들은 조진웅은 "언젠가는 너, 내가 찾아낸다"며 말까지 더듬어 웃음을 자아냈다.

조진웅은 이 목격담을 쓴 아르바이트생이 일하는 곳이 어딘지 짐작했다. 그는 "압구정동에서 영화 VIP 시사회를 하고 나면 거기로 모신다. 거기 가면 영화인들이 많이 있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고생했다고 서로 응원하는데 제 영화를 할 때는 그리 오래 있지 않는다. 금방 취해서 가는데 남의 영화는 그냥 영화를 보다보니 부담 없고 책임감이 없어 행복한 거다. 정작 주연들은 먼저 취해서 간다. 결국 어떻게 되냐면 제가 마지막 손님까지 다 챙겨서 보내고 난 다음에 잘 먹었다고 직원한테 인사하고 간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에는 '이야, 의리있다'고 하는데 그 다음 영화도, 다음 영화도 그렇게. 그래서 아르바이트생이 그런 글을 올렸던 거 같다"며 비하인드를 전했다.


/사진=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사진=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이어 장도연은 또 다른 조진웅 목격담을 전했다.

장도연은 "이 이야기는 뭉클하기도 했다. 술을 드시러 갔는데 다른 테이블 대화를 들어보니까 소방관이었나 보다. 조진웅이 그 테이블로 가더니 그 분들이 드셨던 술값을 계산하고 가셨다더라. 그 분들과 얘기하다 오열하셨다더라"라고 전했다.

이에 조진웅은 "제 후배도 그렇고 (주변에) 소방관인 친구들이 있다. 그 후배한테 소방관의 현실이나 이런 걸 들었을 때 어떻게 하면 이런 대우가 개선될까 고민하던 중에 소방관 분들을 마주쳤다"고 말했다.


/사진=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사진=웹 예능 '살롱드립2' 영상

조진웅은 "이야기를 들으려고 들은 건 아닌데, 들어보니 그 내용 같았다"며 자신을 울컥하게 한 소방관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이 분들은 다른 게 필요 없다. 화재 현장에 가서 나보다 먼저 생명을 구하면 그걸로 족한 거다. 맨 마지막에 나오는 게 소방관이어야 한다더라. 어떻게 그런 생각을 하면서 살 수 있냐는 거다. 그날 일화를 몇 개 듣는데 너무 고마웠다. 그래서 제가 계산을 했다"고 설명했다.

장도연이 "그 분들한테는 얼마나 큰 추억이냐"라며 감탄하자 조진웅은 "그럴수록 '좀 더 잘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