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값' 해야, 양심과 책임감"…김고은, 민감한 '배우 출연료' 언급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2.05 10:19  |  조회 2214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배우 김고은이 배우 출연료를 언급하며 "돈값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에서는 '네 연기를 왜 믿고 보는지 알겠다… 너 진짜 멋있다 고은아'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는 최근 영화 '파묘' 개봉을 앞둔 김고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고은은 파격적인 소재의 영화 '은교'로 데뷔부터 화제를 모은 뒤 드라마 '도깨비' 등으로 흥행한 것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고은은 "드라마가 흥행해도 크게 동요하지 않고, '다행이다' 하고 넘기는 편"이라며 다만, 작품이 잘 안됐을 땐 "슬프고 불안한 그런 건 있다"라고 말했다.

김고은은 "페이는 페이대로 받고, 배우로서 받는 페이에 대한 일말의 양심과 책임감이라 생각한다. 농담으로 '돈값 해야지' 하는 게 진심이다"라고 솔직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대중문화 예술을 하는데 아무도 안 봐주면 의미가 없지 않나. 그러니 최대한 많은 분이 봐주셨으면 좋겠고, 욕을 먹더라도 차라리 보고 욕을 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정재형은 "어른스럽다"고 감탄하며 "멋 부리느라 작품에 대한 건 뒷전에 있는 사람들도 있다"고 김고은에 책임감이 있다고 칭찬했다.

김고은은 현장에서 어느 순간 좋은 이야기만 해준다며 "정말 듣고 싶어서 물어보는 거기 때문에 진심이라는 걸 알 때까지 물어본다. 내가 (잡은 캐릭터가) 인정이 되고, 정말 괜찮다고 할 때는 해나갈 수 있지만 초반에 불안할 때는 칭찬을 받으면 불안이 극대화가 된다"며 "아직은 내가 해석한 것이 맞는지, 이 길이 맞는지 확인받고 싶어 하는 것 같다"라고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김고은의 발언은 최근 배우들의 고액 출연료 논란과 맞물리며 눈길을 끌었다.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는 드라마 산업의 위기와 해결 방법에 대해 논의하는 간담회를 최근 진행하면서,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의 높은 출연료가 주연급 배우들의 출연료를 감당하지 못할 수준으로 높게 올려 드라마 제작 환경이 위축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주연 배우들은 이제 출연료 회당 10억원 소리를 하는 게 현실"이라며 "자구책을 찾아야 할 때가 왔다"고 실태를 전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