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리 "34세에 뇌출혈로 쓰러져…시신경 손상, 앞 못 볼 정도"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2.09 10:51  |  조회 14603
/사진=MBN '알약방' 방송 화면
/사진=MBN '알약방' 방송 화면

트로트 가수 박규리가 34세에 뇌출혈로 쓰러졌던 일을 회상했다.

지난 7일 방송된 MBN '알약방'에는 박규리가 출연해 건강을 위해 노력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사진=MBN '알약방' 방송 화면
/사진=MBN '알약방'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박규리는 12년 전 예고 없이 찾아온 뇌출혈로 생사의 고비를 넘겼던 일을 떠올렸다.

박규리는 "30대 중반에 뇌출혈이라는 큰 병을 앓았다. 저한테 그런 청천벽력 같은 병이 올 줄 몰랐다. 시신경 쪽으로 (혈관이) 터져서 시야가 잘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다행히 약물 치료로 피를 말려서 완쾌는 했는데, '뇌혈관 질환 같은 경우는 후유증이 있을 수 있다. 혈관성 치매가 합병증으로 오기 쉽다'고 하더라. 이제 40대인데 혈관성 치매 걸리면 안 되지 않나. 그래서 열심히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MBN '알약방' 방송 화면
/사진=MBN '알약방' 방송 화면

박규리의 어머니 이명자 씨는 "내가 평소에 남한테 몹쓸 짓도 안 하고 떳떳하게 살아왔는데 '왜 나한테 이런 일이 있지' 오만 생각이 다 들었다"며 딸의 투병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딸이) 갑자기 젊은 나이에 그렇게 되니까 나이든 사람만 그런 병이 오는 줄 알았다. 가족력도 물론 있는 거 같다. 남편도 지금 (혈관 질환으로) 고생하고 있어서 방지하기 위해 더 노력한다"고 말했다.

박규리는 자신의 혈관 건강을 위해 기공 체조를 배운 어머니를 따라 함께 운동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