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근 "황신혜, '애인'이라 불러…♥전인화, 불륜신 기분 나빠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2.13 12:43  |  조회 1759
배우 황신혜, 유동근, 전인화./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배우 황신혜, 유동근, 전인화./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배우 유동근이 황신혜와의 불륜 연기에 대한 아내 전인화의 반응을 전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 프로그램 '회장님네 사람들'에는 유동근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김용건은 "전에도 수없이 작품 많이 했지만 결정적인 건 '애인'이지?"라며 대표작에 대한 생각을 물었고, 유동근은 "그렇다. '애인'으로 인해 유동근이라는 이름을 알렸다"고 답했다.

유동근은 파격적인 불륜 소재를 다룬 드라마 '애인'을 통해 황신혜와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유동근은 "그때 센세이셔널했다. 불륜이다 뭐다"라며 당시를 떠올렸고, 김용건 역시 "나도 기억난다. 나도 시간대 기다려서 봤다"며 "소재 자체가 사람들이 '저러면 안 되면서'라면서도 숨어 보듯이 본다"고 말했다.

깅묭건은 "부부가 다 배우 생활하지만 러브신, 키스신 같은 거 하면 기분은 안 좋을 것"이라며 '애인' 속 황신혜와의 애정신에 대한 전인화의 반응을 궁금해했다.

이에 유동근은 "어느 예능에 나가서 기분이 안 좋았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전인화는 2020년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 남편 유동근의 '애인' 속 애정신에 대해 "딴 건 다 이해했는데 숨이 멎을 뻔한 건 키스신이었다. 갑자기 깜짝 내가 놀랐다. 기분 좋겠나"라며 말한 바 있다.

유동근은 " 나는 촬영 호흡으로는 좋았다. 근데 보는 사람은 다른 것"이라며 "황신혜도 '우리 애인이니까 네가 상관할 바가 아니야'라고 대놓고 불을 지르더라"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그는 "(황신혜와 전인화) 둘이 친하다. 수시로 연락한다. 연락할 때마다 (황신혜가 전인화에게) '우리 애인 잘 있냐'고 한다. 그럼 또 (전인화는) '애인 바꿔줄까?'라고 한다. 전화 받으면 '애인 잘 있어?'라고 얘기한다"고 전해 김용건을 폭소하게 했다.

이때 김용건은 황신혜에게 전화를 걸었다.

황신혜는 게스트를 맞혀보라는 김용건의 질문에 유동근의 목소리를 듣자마자 "벌써 알겠다"라고는 "자기야! 우리 애인"이라고 외쳤다.

김용건이 "동근이 다음 주에도 나오는데 다음 주에 나와라"라고 초대하자 황신혜는 "내 애인이 둘이나 거기에 있어서 불편해서 못 간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황신혜는 과거 드라마 '애인'에서 유동근과 불륜 관계를 이어가는 역을 맡았으며,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는 김용건과 가상 커플로 활약했다.

유동근은 1989년 전인화와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두 사람의 아들 유지상은 JTBC 서바이벌 프로그램 '슈퍼밴드'에서 본선에 진출해 화제를 모았다.

황신혜는 1987년 결혼 후 9개월 만에 파경을 맞았으며, 1998년 3살 연하 남편과 결혼해 딸 이진이를 뒀으나 이혼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