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진 미담 터졌다…'둘째 임신' 박슬기에 "두꺼운 돈 봉투 선물"

박보검, 평소 자신의 팬 미팅 사회 봐준 박슬기에 BTS 지민 사인 앨범 선물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2.29 05:25  |  조회 44861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방송인 박슬기가 배우 이서진 박보검의 미담을 이야기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이하 '라스') 856회에는 배우 이효정, 방송인 조우종, 박슬기, 전 펜싱 국가대표 김준호, 스테이씨 시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슬기는 "이서진 오빠가 츤데레(무심한 척 챙겨주는) 매력이 있다"라며 "그 오빠 인터뷰를 가면 항상 좋게 말씀해주시고 재밌게 인터뷰를 해주신다. 행사에서 만났는데 '야 슬기야. 요즘은 왜 네가 인터뷰 안 오냐. 네가 안 와서 안 한다고 한다'고 하더라. 심장이 녹아내리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서진 미담 터졌다…'둘째 임신' 박슬기에 "두꺼운 돈 봉투 선물"
이후 한 제작발표회의 MC를 맡아 이서진과 만나게 됐다는 박슬기는 "이서진씨가 오더니 슬며시 돈 봉투를 주더라. '결혼하고 애도 낳았는데 내가 챙겨주지를 못했다'면서 봉투를 준 거다"라고 일화를 전했다.

박슬기는 "그런데 봉투가 두껍더라. 집에 가서 봉투를 열어봤는데 금액이 꽤 됐다. 문자로 '고맙다. 뭐 이런 걸 신경 쓰냐'고 보냈더니 '자기 마음이 그게 아니었다'고 하더라"고 이서진에게 갑작스러운 봉투 선물을 받았던 경험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박슬기는 자신이 박보검 팬 미팅 전담 MC라며 "팬 미팅 첫날 매니저가 박보검이 준비한 선물을 가져왔다. 보검씨는 팬 미팅을 할 때마다 손 편지를 써서 준다. 열어보니 손 편지와 화장품, 그리고 방탄소년단(BTS) 지민의 사인 CD가 담겨 있어 깜짝 놀랐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박슬기는 "제가 방탄소년단을 좋아한다. 첫째 태명은 방탄, 둘째는 탄탄이일 정도다. 이걸 아는 사람은 제 소셜미디어(SNS) 팔로워들밖에 없다. 보검 씨가 팬 미팅 전에 미리 알아보고 준비한 거다"라며 "받고 눈물이 나서 이걸 왜 줬는지 물어봤더니 '꼭 해드리고 싶었다'고 하더라"고 그날의 감동을 떠올렸다.

2016년 비연예인과 결혼한 박슬기는 슬하에 딸 소예 양을 두고 있다. 현재 네 번의 유산 끝에 둘째를 임신 중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