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악수술' 임혁필 확 달라진 얼굴…"손톱 깎고 수술한 이유는"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07 07:43  |  조회 38285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현재 화가로 활동 중인 코미디언 임혁필이 양악수술 비화를 털어놨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VIVO TV-비보티비'의 웹 예능 '개세모'에는 '갈갈이 패밀리 세명이 모이면?'이라는 제목으로 박준형, 임혁필, 권진영이 출연했다. 세 사람은 과거 KBS2 '개그콘서트'에서 호흡을 맞췄다.

이날 토크 거리를 찾던 세 사람은 임혁필이 개그맨 중에 양악수술을 최초로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준형은 아내 김지혜를 언급하며 "김지혜가 먼저가 아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2010년 양악수술을 받은 임혁필은 "양악수술 할 때는 손, 발톱 다 깎고 가야 한다"라고 남다른 팁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 수술이 전신 마취한다. 입을 중심으로 상하좌우 자르는 대수술이다"라고 설명하며 "나는 군대에 안 갈 정도였다. 턱이 나온 게 아니라 옆으로 삐뚤어졌다. 부정교합이 심했다"라고 수술 계기를 밝혔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이어 임혁필은 "양악수술 당시 손톱 깎으라고 한 이유는, 입 주변 상하좌우를 깎다 보니 6시간 동안 전신마취를 한다. 그리고 마취가 풀리면 고통이 너무 심하다"라며 "옆에 있는 의사, 간호사를 잡는데 고통에 몸부림치다 보면 손톱이 길어 옆 사람을 긁을 수 있다더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권진영이 "그 정도로 아팠냐"고 묻자 임혁필은 "많이 아팠다"라며 "사실 여기(턱 부분) 핀을 빼러 한 번 더 수술하러 가야 했다. 3개월 뒤에 다시 빼는 수술을 해야 했는데 한 번 더 수술하는 게 너무 아프고 무서워서 안 갔다. 아직도 핀이 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권진영이 "어쩐지 피노키오 같다"고 놀리자 임혁필은 "넌 코 하지 않았냐"라고 공격했다. 권진영 역시 "코가 부러져서 했다. 굳어서 휘었다. 그러니 이게 비염도 오고 그래서 뼈를 쳐서 다시 맞췄다"고 해명했다. 임혁필은 "코는 그렇고 그럼 눈은 왜 했냐"라며 성형수술 저격을 이어가 웃음을 더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