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부자 "♥이묵원, 강변북로에 나 내려놓고 가…늘 내가 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3.12 08:22  |  조회 23718
배우 이묵원 강부자 부부./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배우 이묵원 강부자 부부./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배우 강부자가 남편 이묵원과의 부부 관계를 잘 이어가는 방법을 전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 프로그램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강부자 이묵원 부부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강부자는 남편 이묵원이 먼저 대시했다며 "맨날 와서 옆구리 쿡 찍고 가고 그랬다"고 전했다. 당시 이묵원은 주변에 소문날 정도로 강부자에게 적극 대시를 했었다고.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이때 김수미는 "이묵원 선생님하고 부자 언니하고 이묵원 선생님이 쥐여살 것 같지?"라며 "한번은 우리 집에서 화투 치는데 이묵원 선생님이 치고, 언니는 못 친다. 뒤에서 구경하면서 훈수 두다가 되게 혼났다. 그런데 아무 소리 못 하더라"라며 목격담을 전했다.

강부자는 "(남편이) 겉으로는 '모나리자 오빠'인데 성질이 무섭다. 내가 '여기서 스톱해야지' 하는 걸 느끼면서도 한마디만 더 했다 그러면 날아간다"며 남편 이묵원의 불같은 성격을 전했다. 이어 "신혼 초에도 밥 먹다가 그랬더니 은 숟가락이 확 휘었다"고 덧붙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강부자는 연애 시절 이묵원이 도로 한복판에 자신을 내려놓고 가버린 일을 전하기도 했다.

강부자는 "연애 시절에 한번은 차를 타고 강변북로를 지나가는데 그때는 남편이 운전할 때다. 내가 뭐라고 쫑알쫑알거렸더니 남편이 '당장 내려' 그러길래 '그럼 내려줘'라고 했다. 설마 안 내려줄 줄 알았다. 그런데 한강변에 나를 딱 내려놓고 가더라. 내가 '어머' 그랬는데, 사람들이 지나가면서 쳐다보니까 원래 여기서 내릴 사람이었던 것처럼 아무렇지 않은 척 연기를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김용건은 "수습은 어떻게 했나"라고 묻자 강부자는 "그런데 그거를 더 건드리면 저 이는 절대로 사과를 안 한다. 그래서 내가 꼭 빈다. '싸워봤자 같이 살아야 될 사람이니까 그냥 풀어야지' 한다"고 말했다.

김용건이 "다투고 그러면 각방 같은 거 안 쓰냐"고 묻자 강부자는 "나는 지론이 '절대 부부싸움 하면 각방으로 가지 말라'다. 왜냐하면 각방으로 갔다가 좋아지면 또 와야 하지 않나. 그때 부끄럽지 않나. 안 가고 그냥 그 방에서 해결보는 게 낫지. 그 방에서 뒤돌아 잘망정 각방으로 가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수미는 "그래. 그날그날 푸니까 큰 싸움이 없는 것"이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