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에 취한 30대 작곡가, 옷 벗고 강남서 난동"…구속 송치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12 13:34  |  조회 1438
삽화, 검찰, 검찰로고 /사진=김현정
삽화, 검찰, 검찰로고 /사진=김현정
마약에 취해 웃통을 벗은 채 강남 한복판을 활보한 30대 작곡가가 검찰에 넘겨졌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근 마약류관리법 위반과 재물손괴 혐의로 구속된 작곡가 최모씨(39)를 서울 중앙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최씨는 지난달 22일 새벽 필로폰을 투약하고 강남구 삼성동의 한 무인 카페에서 난동을 피우며 집기류를 부순 혐의를 받는다. 최씨는 이후 카페를 나와 선릉로 길거리에서 웃통을 벗고 활보해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보호조치를 받았다.

경찰은 보호조치 중 카페에서 주사기 등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오자 최씨에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실시했다. 이후 최씨에게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오자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