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과 데이트 못해보고…결혼식때 '임신' 고소영이 꺼낸 말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3.16 07:50  |  조회 98350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배우 고소영이 결혼식 당시 임신 5개월이었다며 아이들을 애지중지 키웠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에는 '고소영이 이렇게 말 오래하는 거 처음 봐...귀하다 귀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배우 고소영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고소영은 "39살에 결혼했는데 늦게 결혼했으니까 애 낳는데 꽂힌 거다. '마흔 살 전에는 애를 낳아야 되는데, 올해가 호랑이해라는데?' 이런 거 있지 않나. 아이에 대한 로망이 컸던 것 같다. 그래서 너무 억울하긴 하다. 흔한 연애나 데이트 한 번 제대로 못해보고 (아이를 가졌으니까)"라며 억울해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고소영은 결혼식 때도 제대로 즐기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고소영은 "그때 사실 머메이드 (드레스) 입고 싶었는데 5개월 째였다. 배 나와 보일까 봐 드레스를 막 화려하게 다른 쪽으로 시선을 분산시키자고 꽃을 달았다"고 밝혔다.

이어 "(신부가) 들어오면 남편이 베일 들어올리고 뽀뽀하는 로망이 있었는데, 꽃 다니까 베일을 못하겠더라"라며 아쉬움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또 "임신한 몸이었으니까 예민하기도 했다. 본식이 길어지고 사람들도 많이 있다 보니까. 다들 샴페인 마시고 그러는데. 너무 제가 고지식해서 '아기가 매워한다고'해서 김치 한 쪽도 안 먹었다. 나는 입이 이만큼 나와서 신혼여행 가서 (호텔에) 수영장이 있어도 못 들어갔다. 그때는 노산이라고 그러니까 아이가 어떻게 될까 봐 엄청 애지중지 했다"고 털어놨다.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오은영 박사는 "열정을 아이 양육하는 데 거의 다 쓴 거 같다"고 말했고, 고소영은 공감했다.

고소영은 "모유 수유도 직접 해야지. 열심히. 한번 모유 수유를 하니까 '완모'(완전 모유수유)를 하고 싶은 거다. 근데 누가 아무도 시킨 사람이 없다. 그냥 나의 만족인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생각하면은 왜 이렇게 내가 막 꽂혔나 싶은데, 제가 잘 꽂히는 성격인가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오빠(아들 준혁이)는 7개월 완모했다. (딸) 윤설이는 미안한 거다. 그러니까 똑같이 해줘야지 싶었다. 그게 저만의 방식으로 얘네를 사랑하는 방법이었던 것 같다. 그래서 후회는 안 하지만 약간의 내가 그때 조금 덜 애들한테 집착하고 내 일을 좀 했으면 싶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요즘은 사람들이 항상 물어보면 제가 되게 많이 빠져 있는 느낌"이라고 했다. 애들이나 남편 이야기 뿐 고소영 이야기는 없다는 것. 이에 대해 고소영은 "내가 고소영으로 많이 없어졌구나"라며 씁쓸한 마음도 고백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