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들 광고 촬영서 '먹뱉', NCT 도영은…" 9기 옥순, 발언 사과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3.16 15:57  |  조회 5984
그룹 NCT 도영의 햄버거 광고 촬영 비화를 공개한 '나는 솔로' 9기 옥순(본명 고초희)이 논란이 커지자 결국 사과했다.

SBS플러스·ENA 연애 예능 프로그램 '나는 솔로' 9기 출연자 옥순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렸다.

9기 옥순은 "지난 15일 오전 0시에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확인된 사실이 아닌 내용을 많은 분께 전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룹 NCT 도영. /사진=뉴스1 /사진=(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그룹 NCT 도영. /사진=뉴스1 /사진=(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광고회사에 근무 중인 9기 옥순은 지난 15일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그룹 NCT 도영의 햄버거 광고 촬영 비화를 전했다.

그는 "도영 님이 그 자리에서 (햄버거를) 3~4개 먹었다. 매니저가 '뱉어'라고 해도 도영이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며 "대부분의 연예인은 뱉거나 먹는 척을 하는데 도영 님은 입가에 묻히면서 진짜 먹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라이브 방송 하루 만에 9기 옥순은 "라이브 방송에서 자제력을 잃은 나머지, 제가 직접 경험하지 않은 광고 촬영 현장의 이야기를, 확인되지 않은 내용들을 마치 제가 본 것처럼 말하는 너무나도 큰 잘못을 저질렀다"며 사과했다.

그는 "광고 촬영 준비 과정과 현장에서, 모든 관계자와 모델분들은 매 순간 최선을 다해 임하고 계신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의 경솔한 발언으로 그분들의 노력과 열정이 불필요한 오해를 사게 된 점, 그리고 브랜드 관계자분들뿐만 아니라 모델분들과 팬분들께 상처를 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나는 솔로' 9기 옥순./사진=SBS플러스·ENA '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방송 화면
'나는 솔로' 9기 옥순./사진=SBS플러스·ENA '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방송 화면

9기 옥순은 SBS플러스·ENA '나는 솔로'에 이어 현재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에 출연 중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