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금 전후 확실' 고경표, 지금도 93㎏?…살찐 근황에 누리꾼 반응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20 18:05  |  조회 2201
배우 고경표 /사진=뉴시스
배우 고경표 /사진=뉴시스
배우 고경표가 살이 찐 모습으로 공식 석상을 밟아 눈길을 끌었다.

20일 서울 종로구 운현궁에서 열린 '미스지콜렉션' 2024 F/W 패션쇼에는 고경표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고경표는 흰색 브이넥 셔츠에 얇은 베이지색 리넨 팬츠와 파란색 재킷을 착용하고 등장했다. 그는 앞머리와 옆머리를 내리고 뒷머리는 기른 독특한 헤어스타일을 연출했다.

특히 고경표는 이전 활동 모습보다 살이 오른 모습을 보여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았다. 고경표의 근황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행복해 보인다", "귀엽다", "아직 입금 전이군", "스타일 독특하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댓글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댓글 캡처
앞서 고경표는 지난달 22일 출연한 유튜브 콘텐츠 '주정기고'에서 자신의 외모가 입금 전후로 많이 나뉜다고 밝혔다.

영상에서 고경표는 "지금 극비수기다. 작품 때문에 빼려는 건 아닌데 제가 원래 90kg를 넘어본 적은 없다. 딱 90kg에서 멈추고 경각심 느끼고 다시 빼고 이런 패턴이었는데 93kg가 되어있더라"라고 현재 몸무게를 공개했다.

당시 고경표는 "여러분들을 깜짝 놀라게 할 준비를 하고 있다. 내년 2~3월 정도 되면 입금은 안 되지만 나 스스로 관리하기로 했다"라며 변신을 예고한 바 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