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세빈 나오네?"…'결혼 사칭남' 재판 불참하더니 또 활개 시작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3.22 09:44  |  조회 21561
배우 명세빈. /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명세빈. /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명세빈 측이 결혼 사칭범에 대한 추가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2일 오센에 따르면 명세빈 소속사 코스모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칭범에 대한 업무 방해 및 명예훼손 재판이 진행 중이며, 추가적인 법적 대응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명세빈은 지난해 6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혼 사칭범으로 인한 피해를 호소한 바 있다.

당시 명세빈은 " 2~3년 전부터 저와 곧 결혼한다는 이○○씨. 큰 사업을 한다고 여기저기 부동산 중개업소로부터 신혼집과 건물을 소개받고, 사업자금을 투자받으려 한다는 제보가 여러 곳에서 들어오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여러분 저는 이런 사람을 전혀 알지 못하고, 아직 결혼 계획도 없다. 이런 사람이 저와 결혼을 사칭해 접근해 오면 오해하지 마시고, 피해보지 않도록 주의 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형법 307조 명예훼손. 공연히 사실이나 허위 사실을 적시해 사람의 명예를 훼손함으로서 성립하는 범죄"라고 경고했다.

이후 소속사가 사칭범을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음에도 그가 다시 사칭 행각을 벌인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소속사 측은 "몇몇 제보가 있다. 이런 제보가 처음이 아니라 관련해서 모으고 있고, 선임한 변호사에게 전달하고 있다"며 "사칭범이 경찰 조사도 받았고, 재판도 불참했는데 심각성이 있는 만큼 추가적인 고소도 예정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지난해 '닥터 차정숙' 촬영 때부터 사칭범이 있었는데, 이번에도 차기작 방송을 앞두고 다시 사칭을 하고 다니고 있다. 드라마, 예능 출연을 앞두고 언론에 노출될 때마다 활개를 치는 것 같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재판 결과가 아직 나오진 않았지만 투자 사기 등으로 이어지면서 피해자가 나올 수도 있기에 추가적인 법적 대응도 예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스포츠서울은 명세빈이 이른바 '결혼 사칭범'의 사칭 행각에 또 다시 시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사칭범은 서울 강남의 한 가게를 찾아 명세빈을 위한 프러포즈 선물로 스카프를 구입했으며, 자신을 한 홀딩스 회사의 회장이라고 소개한 뒤 명세빈의 난자 냉동 등 묻지도 않은 내용을 언급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결혼 사칭범은 기업 회장이 아닌 대리운전 기사로 알려졌으며, 정치인과 함께 촬영한 사진을 내세워 사칭을 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명세빈은 오는 4월 13일 첫 방송되는 MBN 새 토일드라마 '세자가 사라졌다'에 출연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