붐 '♥7살 연하' 아내, 오늘(22일) 오전 득녀…"산모 아이 건강"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22 13:41  |  조회 2357
/사진=방송인 붐 인스타그램
/사진=방송인 붐 인스타그램
방송인 붐(41·본명 이민호)이 아빠가 됐다.

22일 붐의 소속사 티엔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붐 아내는 이날 오전 9시40분 건강한 여자아이를 출산했다.

아이는 2.9kg으로 건강하게 태어났으며, 산모 또한 건강한 상태이다. 붐은 현재 산모와 아이 곁을 지키고 있다.

붐은 2022년 4월 7살 연하의 아내와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붐은 임신 중인 아내의 출산예정일이 이번 달 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붐은 "방송 중 아이가 나오면 방송 끊고 갈 것"이라며 산모와 아이를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현재 붐은 tvN '놀라운 토요일', ENA '내 귀에 띵곡',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TV조선 '미스터로또' 등 여러 예능에서 활약 중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