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현♥장정윤, 난임→임신 14주…"아기 심장박동 불규칙" 울컥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3.25 14:56  |  조회 2402
방송작가 장정윤./사진=유튜브 채널 '김승현가족' 영상
방송작가 장정윤./사진=유튜브 채널 '김승현가족' 영상

배우 김승현, 방송작가 장정윤 부부가 난임 끝에 임신에 성공한 근황을 전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김승현가족'에는 '드디어 난임을 뚫고 임신에 성공한 김승현-장정윤 부부'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김승현가족'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김승현가족' 영상

이 영상에서 장정윤은 남편 김승현에게 '두 줄'이 뜬 임신 테스트기와 결혼 4주년 기념 편지를 건넸고, 김승현이 "두 줄!"이라고 외치며 꼭 안아주자 눈물을 흘렸다.

이후 장정윤은 "오늘은 드디어 난임병원 졸업 날이다. 그간 5개월 동안 일주일에 한 번씩 난임병원에 갔다. 오늘은 아기가 잘 있는지 초음파로 확인한 후에 상태가 괜찮으면 모든 약도 끊고 분만 병원으로 옮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식하고 맞은 주사 양"이라며 "5개월 동안 주사랑 같이 산 것 같다"고 하루 1번, 2번씩 각각 맞았던 주사기들을 모아뒀던 봉투를 공개했다. 봉투 한가득 담긴 주사기의 양이 임신을 위한 장정윤의 오랜 노력을 짐작게 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김승현가족'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김승현가족' 영상

이후 장정윤은 초음파 검사 후 수액을 맞는 모습을 공개했다.

장정윤은 "오늘 원래 난임병원 졸업 날인데 아기 심장이 조금 불규칙하게 뛰는 부분이 있어서 이틀 뒤에 다시 보기로 했다"고 밝히며 울컥했다.

그는 "이제 건강할 거라 생각했는데, 마음이 조금 안 좋다"며 "이틀 뒤에는 별 이상 없다는 얘기를 듣고 잘 졸업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어 "의사 선생님은 괜찮다고 하는데 엄마 마음은 그렇지 않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김승현가족'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김승현가족' 영상

그리고 3주 뒤 다시 카메라를 켠 장정윤은 다시 난임병원을 찾아 검사받은 결과 "아기 심장이 제대로 뛰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가끔 그럴 때가 있다더라. 아직 심장이 다 만들어진 게 아니라 불규칙하게 뛸 수 있는데, 하필 그럴 때 제가 초음파를 받았다. 그날 집에 와서 엄청 울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처음이니까 그냥 다 겁이 나는 것 같다. 뭐가 뭔지 모르겠다. 아기가 잘 자라고 있다는 증거로 입덧하고 있다"며 현재 상태를 알렸다.

장정윤의 임신 소식에 누리꾼들은 "복덩이가 태어날 겁니다. 축복합니다", "임신 너무 축하드려요", "순산하실 겁니다", "장 작가님 축하드려요. 건강하세요", "항상 응원합니다", "용복이(태명) 건강하게 잘 자라길 기도합니다" 등의 댓글로 응원했다.

김승현은 20세에 딸을 얻었으나 아이 엄마와 결혼하지 않고 헤어져 '미혼부'로 살다 MBN '알토란'을 통해 방송작가 장정윤을 만나 2020년 결혼했다. 이들 부부는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걸어서 환장속으로' 등에 가족들과 함께 출연해 일상을 공개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간 자연 임신, 한 차례의 인공수정과 두 차례의 시험관 시술 등을 시도해온 김승현 장정윤 부부는 오랜 노력 끝에 난임을 극복하고 임신에 성공해 많은 축하를 받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