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음악방송 맘에 안 들어, 새벽에 노래해야…배려 없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28 23:32  |  조회 2251
태연 "음악방송 맘에 안 들어, 새벽에 노래해야…배려 없다"
태연 "음악방송 맘에 안 들어, 새벽에 노래해야…배려 없다"
그룹 소녀시대 태연이 최근 활동 곡으로 큰 사랑을 받았음에도 음악방송을 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동해물과 백두은혁 Hey, Come here' 채널에는 태연을 게스트로 초대한 슈퍼주니어의 유닛 슈퍼주니어-D&E(동해·은혁)의 영상이 공개됐다.

태연은 지난해 11월 발매한 미니 5집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투 엑스'(To.X)'가 현재까지 음원차트 상위권을 차지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그는 "생각했던 것보다 반응을 좋게 해주셨다"라며 팬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은혁이 "음악방송을 왜 안 했냐"고 묻자 태연은 "음악방송 시스템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라고 솔직히 답해 눈길을 끌었다.

태연은 "이해를 못 하는 건 아니지만 새벽 시간에 노래해야 하는 것도 너무 배려가 없는 것 같다. 어쩔 수 없는 것들이 있지만"이라고 소신 발언을 했다.

은혁은 "제작비, 환경도 있고 여러 가수가 사전 녹화도 해야 하고 어쩔 수 없다"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태연은 "결론만 놓고 봤을 때 더 좋은 무대를 못 보여준다는 게 아쉬워서 (음악 방송 출연하지 않았다)"며 "다른 콘텐츠를 만들어서 더 좋은 걸 보여드리자는 마음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은혁은 공감하면서도 "우린 아직까진 음악방송 시스템이 마음에 든다"라고 선을 그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6일 은혁과 동해는 유닛그룹 슈퍼주니어-D&E로 미니 5집 '606(SIX ZERO SIX)'를 발매했다. 그러나 이중 타이틀곡 '지지배'(GGB)가 여성 비하 논란에 휩싸이며 음악방송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