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태연 보자마자 고민 상담하고 울어…내가 생각해도 이상"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3.30 05:40  |  조회 68511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가수 혜리가 태연과 친해지게 된 계기를 밝혔다.

지난 29일 혜리의 유튜브 채널에는 가수 태연이 출연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혜리는 태연과의 첫 만남에 대해 "지인 중 겹치는 분들이 있어서 (태연을) 우연히 봤다. 당시 저에게 소녀시대는 너무 대선배님이었다. 혹시나 나를 싫어하시진 않을지 너무 무서웠다"라고 회상했다.

혜리는 "그런데 언니가 저를 보자마자 환하게 '어서 와'라면서 엄청나게 반겨주시고 좋아해 주셨다. 저는 '소녀시대 태연이 나를 알아?'라면서 엄청 감동 받았다"라고 전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이어 혜리는 "그날 처음 언니를 보자마자 첫 만남 기념으로 고민 상담하고 갑자기 울었다. 5~6년 전의 나는 그랬는데, '만약에 지금 나라면 과연 그럴 수 있을까' 싶다. 내가 생각해도 이상했다"라고 멋쩍게 고백했다.

이에 태연은 "그때 뭐 쉽지는 않았다"라고 말하면서도 "근데 혜리가 당시에 그랬던 게 전혀 밉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혜리는 "티 하나도 안 났다"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태연은 "혜리가 정말 부담스럽고 거부감이 느껴졌으면 내가 벽을 쳤겠지. 그런데 전혀 그렇지 않았다"라며 혜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혜리는 "방송에서도 접점이 없어 사석에서 처음 보는 거였는데 '이 공간에서 내가 소녀시대 태연을 만난다고? 날 어떻게 생각해주실까' 걱정이 많았다"라고 말했다.

태연이 "내가 무슨 뭐 시어머니니?"라며 황당해하자 혜리는 "시어머니가 아니라 비욘세지"라고 답하며 태연에 존경심을 드러냈다.

한편 혜리는 최근 전 연인인 배우 류준열과 한소희의 열애설이 터지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재밌네"라는 글을 올리며 환승연애 의혹을 일으켜 논란의 중심이 됐다. 당시 혜리는 한소희와 각자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신경전을 벌인 뒤 사과했다.

그러나 29일 한소희가 또다시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리고 혜리를 겨냥하는 발언을 해 주목받았다. 한소희는 "(혜리에게) 사과했다"라면서도 "헤어진 연인에게 여자친구가 생긴 점이 뭐가 그렇게 재밌었는지 묻고 싶다. 왜 환승연애라는 타이틀을 붙여놓고 아무 말씀도 안 하시는지"라고 적었다.

해당 글이 삭제됐고 혜리 역시 아무런 입장을 내고 있지 않다. 하지만 혜리의 인스타그램에는 '무대응'을 원하는 팬들과 '해명하라'는 누리꾼들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