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아들' 지플랫, 4년 함께 한 소속사 나와…홍진경 "응원해"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4.02 09:30  |  조회 941
/사진=지플랫 인스타그램
/사진=지플랫 인스타그램
가수 지플랫(22·최환희)이 새 출발을 알렸다.

지난 1일 지플랫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0년 저의 데뷔부터 4년이란 시간 동안 함께 해온 로스차일드라는 멋진 배에서 내려 이제는 저만의 길을 만들어가 보려 합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4년 동안 정말 많은 것을 배우고 성장하게 지지해 주며 저의 미숙했던 음악을 세상에 나올 수 있게 도와주신 로스차일드 식구들에게 정말 감사드립니다"라며 "앞으로 더욱 좋은 모습으로 새로운 음악들과 함께 찾아뵙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지플랫의 동생 최준희는 불꽃 이모티콘을 댓글로 적으며 응원했다. 지플랫의 엄마인 고(故) 최진실과 절친으로 알려졌던 방송인 홍진경은 "언제나 응원할게"라고 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지플랫의 본명은 최환희다. 그는 2020년 로스차일드와 전속계약을 맺고 가수로 데뷔했다. 지플랫은 이름 뜻에 대해 그는 "음악 코드가 A부터 G까지 있는데 Z는 알파벳의 마지막이다. 세상에 없는 코드를 뜻한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