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돈 돈' '필러 티나' 악플에…이지혜 "예전으로 돌아갈 순 없어"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4.05 06:09  |  조회 1929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방송인 이지혜가 자신을 향한 악플(악성 댓글)에 "의견은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4일 이지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악플 읽다 초심 찾은 이지혜'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이지혜는 "원래 댓글을 좀 확인하는 편이다"라며 "연예인들이 악플. 댓글 읽고 얼마나 상처받을지 모른다, 나는 (악플을) 보고 나아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지혜는 첫 번째 악플로 "왜 이렇게 남편한테 짜증 내냐. 카메라 앞에서 이 정도면 없을 때는 얼마나 심할지 모르겠다"라는 누리꾼의 글을 읽었다.

이에 대해 이지혜는 "남편한테 함부로 한다는 댓글이 꽤 있더라. 스스로 반성하고 있다. 남 탓하지 말고 좀 친절하자고 스스로 채찍질 중"이라며 "몸이 피곤하다 그러다 보니까 가까운 가족에게 그런 말투가 나간 것 같다. 많이 고치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보였을 수도 있으나 한순간에 나아질 순 없으니까 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또 아이들 명품 패딩에 대한 글에 이지혜는 "맹세하고 백화점 가서 패딩을 사준 적 한 번도 없다. 그거에 가치를 안 둔다. 난 명품을 좋아하는 사람도 아니다"라며 "당근에서 중고 패딩 구매한 게 다다. 명품 입히는 걸 동참하는 건 절대 아니다 잘못된 것"이라고 정정했다.

성형과 관련된 악플 중 '얼굴 필러 어쩔 너무 티 나요'라는 악플에 이지혜는 "성형은 어렸을 때 좀 했다. 얼굴이 자연스럽지 않아지는 걸 알아서 요즘엔 안 한다"라며 "이건 악플이라 생각 안 한다. 고칠 순 없다. 다시 예전으로 돌아갈 순 없기 때문에"라며 쿨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돈돈돈' '욕심이 너무 많아 보여 잘 안 보게 됨' '돈을 엄청나게 밝힌다'라는 악플에 대해 이지혜는 "요즘 잠이 안 오는 포인트"라고 말했다.

이지혜는 "돈 돈 돈 그렇게 보일 수 있다. 방송을 많이 하다 보니까. 저는 지금 방송을 안 하면 돈 나올 곳이 없다"라며 "그래서 수위가 조금 위험하더라도 선 넘을 때가 있었는데 이제 조금 덜 웃겨도 선을 지켜야겠다"라고 다짐했다.

악플을 다 읽은 이지혜는 "댓글을 챙겨봤던 이유는 힘들 때 응원해준 댓글에 힘을 입어서 여기까지 왔기 때문이다. 악플도 의견은 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밑도 끝도 없는 외모에 대한 악플 등은 무시하는 게 맞지만, '경솔하다' '초심을 잃었다'는 말은 좀 듣고 어떤 부분에서 말했는지 점검하고 고치고 개선할 수 있는 첫 번째 단계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나아갈 길에 대해 고민해보겠다"라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안 좋은 이야기도 좋은 변화를 주기 위한 도구로 사용하시는 언니 멋져요" "상처 안 받았으면 좋겠다. 항상 응원한다" "포기하고 싶은 마음도 들 텐데 도리어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도록 본인을 변화시키려고 하니, 그 마음 자체가 귀한 것 같다" 등의 댓글을 달며 응원의 뜻을 보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