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예 "어머니, 교통사고로 사망…34년 만에 사진으로 얼굴 처음 봐"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5.03 05:30  |  조회 1414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가수 선예가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언급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그룹 원더걸스 출신 선예가 뮤지컬 '친정엄마'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는 배우 이효춘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선예는 뮤지컬 대사 중 '엄마'를 부르는 부분이 많다며 자신은 할머니 손에 자랐다고 밝혔다.

그는 엄마에 대해 "기억이 잘 안 나는데 제가 다섯 살 때까지는 가끔 보러 오셨다"며 "(엄마의) 사망 사유는 교통사고라고 하더라. 나중에 알았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선예는 "아빠는 제가 가수의 꿈을 이루는 걸 보셨다. '노바디' 활동 끝나고 미국에서 활동할 때 돌아가셨다"라고 가족사를 전했다. 할머니는 둘째 아이를 임신했을 때 돌아가셨다고.

엄마에 대해 선예는 "기억이 안 나서 얼굴을 모른다"며 "재작년에 고모가 사진을 찾았다면서 엄마 사진을 주더라. 기분이 이상했다. 제가 상상하던 엄마 얼굴과 달랐다. 34년 만에 처음으로 (얼굴을) 본 거였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 세 딸이 12세, 9세, 6세라는 선예는 박원숙이 "처음 (아이들에게서) 엄마 소리를 들으니 어땠냐"라고 묻자 "너무 기뻤다. 이루 말할 수 없는 기쁨이었다. (엄마를 불러보지 못해서) 더 행복을 많이 느꼈던 거 같다"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