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발굴한 미용실 원장 "미스코리아 출전 극구 반대" 왜?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4.05.05 14:35  |  조회 29113
배우 고현정이 1989년 미스코리아 대회에 출전했을 당시 모습. /사진=MBN '가보자GO' 방송 화면
배우 고현정이 1989년 미스코리아 대회에 출전했을 당시 모습. /사진=MBN '가보자GO' 방송 화면

미스코리아 150명을 배출한 미용실 원장 하종순이 과거 배우 고현정의 미스코리아 출전을 반대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가보자GO'에는 코미디언 김용만이 다녔던 미용실을 찾아 약 100여 명 이상의 미스코리아 헤어 스타일링을 담당한 하종순을 만났다.

하종순은 "1970년도에 여기서 미스코리아 미(美) 이정희가 나왔다. 그냥 우연히 (머리를) 해줬는데. 그다음부터는 안순영, 김성희 등이 나왔다"고 말했다.

/사진=MBN '가보자GO' 방송 화면
/사진=MBN '가보자GO' 방송 화면

배우 고현정, 염정아, 김성희 등 수많은 미스코리아를 배출한 하종순은 고현정의 첫인상을 묻자 "처음 봤을 때 (미스코리아 출전을) 극구 반대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1989년 당시 고등학생으로 미성년자였던 고현정은 대회 규정 탓에 미스코리아 진(眞)이 될 수 없었고, 이를 이유로 하종순은 "틀림없이 1년 뒤에 나가도 진 되는데, 왜 고등학생인 지금 나가야 하냐"며 반대했다고.

그러나 고현정은 그 해 출전을 고집했다. 하종순은 "근데 (고현정이) 꼭 그해에 나가야 한다더니 기어코 나갔다. 예쁜데 선(善)이 됐다. 아까웠다. 그 해 진(眞)이 오현경이었다"고 회상했다.

/사진=MBN '가보자GO' 방송 화면
/사진=MBN '가보자GO' 방송 화면

김용만은 "딱 보면 미스코리아 느낌이 오냐. 길을 지나가다가라든지 그런 꿈이 없는데 미용실에 온 분 중에 (미스코리아감으로) 발견한 사람도 있냐"며 궁금해했다.

이에 하종숙은 "저는 이상하게 느낌이 온다"며 1983년도 미스코리아 진 임미숙을 떠올렸다. 그는 "(임미숙을) 거리에서 봤다. 쫙 뻗었고 동양적인 미인이더라. '너 미스코리아 안 나갈래?'라고 제안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